“검찰 내 '하나회' 척결해야 한다”
“검찰 내 '하나회' 척결해야 한다”
  • 최성민 기자
  • 승인 2020.12.02 1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중권 “나라 팔아먹은 을사5적이 있었듯이…”

“검찰 내 '하나회' 척결해야 한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검찰 내 '하나회'를 척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진 전 교수는 2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나라 팔아먹은 을사5적이 있었듯이 검찰 말아먹는 데에도 토착왜구 세력의 도움이 결정적이었다”며 “추미애 보안사령관이 검찰과 법무부를 장악하는 데에 활용해온 인맥이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예를 들어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 한동수 대검 감찰부장, 신성식 친부패강력부장, 심재철 법무부 감찰국장, 박은정 감찰담당관 등”이라고 나열횄다.

진 전 교수는 “추미애 보안사령관은 자신의 사조직이나 다름없는 이들 하나회 세력을 활용하여 공식계통을 건너뛰고 적법절차를 무시해가며 검찰총장을 무력화하고, 검찰을 제멋대로 좌지우지해 왔다”고 비판했다.

또한 “검찰 개혁을 위해 일단 대한민국의 헌정질서를 무너뜨리려 한 이들 쿠데타 세력에 대한 인적 청산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