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중 정상 첫 통화, ‘홍콩, 인권, 대만’ 민감한 문제 언급
미-중 정상 첫 통화, ‘홍콩, 인권, 대만’ 민감한 문제 언급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21.02.11 14: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시진핑, 대화 통해 서로의 정책 오해 풀어야
바이든 대통령은 기후변화 문제 등 폭넓은 분야에서 협력을 할 수 있다는 생각을 나타냈다. 바이든 대통령은 시 주석과의 전화 통화 후, 트위터에 “중국의 경제 관행이나, 인권침해, 대만에의 위압에 대해 우려를 전달했다. 미국민에게 이익이 된다면, 중국과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사진 : 유튜브)
바이든 대통령은 기후변화 문제 등 폭넓은 분야에서 협력을 할 수 있다는 생각을 나타냈다. 바이든 대통령은 시 주석과의 전화 통화 후, 트위터에 “중국의 경제 관행이나, 인권침해, 대만에의 위압에 대해 우려를 전달했다. 미국민에게 이익이 된다면, 중국과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사진 : 유튜브)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사이에 10일 전화통화를 했다. 바이든 정부 출범 후 시 주석과의 첫 번째 전화통화였다.

백악관 발표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자유롭고 열린 인도태평양 유지가 미국에게 최우선이라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어 중국에 의한 홍콩 시민들에 대한 탄압, 이슬람 소수민족 신자위구르자치구에서의 인권 침해, 대만을 포함한 지역에서의 중국의 행동이 공격성을 더해가고 있다는 우려를 전달했다.

이어 바이든 대통령은 중국의 경제 관행이 위압적이고 불공정하다는 인식을 드러냈다. 미국민의 안전 보장과 번영, 건강, 생활의 보호를 최우선에 두겠다고 바이든 대통령은 말햇다.

미중 두 정상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에 대한 대처와 기후변화, 핵의 비확산을 놓고 의견을 나누었다고 미 언론들이 전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민이나 동맹국의 이익으로 연결될 경우, 실질적이며, 결과를 도출해 내는 방식으로 문제에 관여해 나갈 방침임을 시 주석에게 전하면서, 11일부터 시작된 중국의 춘제(설 명절)에 대해서 축하를 보냈다.

중국 관연 신화통신 이날 보도에 따르면, 시진핑 주석은 미-중은 각종 대화 메커니즘을 재구축해 서로의 정책 의도를 정확히 이해하고, 오해를 피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경제, 금융이나 법의 집행, 군대 등의 분야를 언급하며, “접촉을 넓힐 수 있다고 말했다.

도널드 트럼프 전 행정부에서 펼쳐졌던 경제나 안전보장을 둘러싼 미-중의 협의는 사실상 중단에 가까운 상태이다. 시 주석은 거듭 미중 양국 대화의 중요성을 거듭 거듭 강조, 바이든 행정부의 출범을 계기로 관계개선의 의지를 보였다.

시 주석은 이어 대만, 홍콩, 신장위구르 문제를 언급하며, “중국의 내정, 주권과 관련있다미국은 중국의 핵심적 이익을 존중, 신중해야 한다며 바이든 대통령의 문제 제기를 견제했다.

신화통신 보도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기후변화 문제 등 폭넓은 분야에서 협력을 할 수 있다는 생각을 나타냈다. 바이든 대통령은 시 주석과의 전화 통화 후, 트위터에 중국의 경제 관행이나, 인권침해, 대만에의 위압에 대해 우려를 전달했다. 미국민에게 이익이 된다면, 중국과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팡서 지난 5일에는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과 중국 외교담당 수장인 양제츠 중국 공산당 정치국원이 전화 협의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