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페이오, 북미 실무협상 9월은 어려워
폼페이오, 북미 실무협상 9월은 어려워
  • 외신팀
  • 승인 2019.09.27 05: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실무협상 재개와 관련, 양측 간 조율 이뤄지지 못하고 있음 시사
폼페이오 장관은 “미국이 실무협상 준비가 돼 있다는 사실”을 거듭 강조하면서 “우리의 팀은 북한과 만날 준비가 돼 있으며 그렇게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폼페이오 장관은 “미국이 실무협상 준비가 돼 있다는 사실”을 거듭 강조하면서 “우리의 팀은 북한과 만날 준비가 돼 있으며 그렇게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9월 안에 미북(북미) 실무협상이 개최되기가 어려울 것이라면서, “미국은 (북한을) 만날 준비가 돼있으며, 실무협상이 전 세계에 이로울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유엔총회가 열리는 미국 뉴욕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9월 말 전에 실무협상이 열리기를 희망한다는 북한의 담화를 봤다면서, “그러나 우리는 그것이 이행되도록 하지 못했다고 말하고, “북한은 알고 있을 것이라고 말해, 실무협상 재개와 관련해 양측 간 조율이 이뤄지지 못하고 있음을 시사했다.

특히 폼페이오 장관은 미국이 실무협상 준비가 돼 있다는 사실을 거듭 강조하면서 우리의 팀은 북한과 만날 준비가 돼 있으며 그렇게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어 우리는 싱가포르 미-북 정상회담에서 제시된 목표들을 진전시킬 수 있는 중요한 대화에 관여할 기회가 있다고 믿는다고 역시 강조하고, “다만 자신은 아직 그런 기회를 잡지 못했다면서 머지않아 협상 재개를 발표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