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타운
경제/IT경제일반
애플, 지난해 4분기 ‘아이폰’ 전체 매출의 70% 차지매출과 순익 모두 증가, 매출액은 약 95조 원
김상욱 대기자  |  mobacle@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2.02  15:11:21
   
▲ 아이폰(iPhone)의 세계 판매 대수는 약 7천 730만 대로 전년 동기 대비 약 1% 미미한 감소세를 보이면서 시장 예상의 8천 20만대를 밑도는 실적을 보였다. ⓒ뉴스타운

미국의 애플(Apple Inc.)은 1일(현지시각) 2017년 4분기(10~12월) 월기 결산을 발표했다.

발표에 따르면,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약 13% 증가한 883억 달러(약 95조 4천 169억 원), 순이익은 약 12% 늘어난 200억 달러(약 21조 6천 90억 원)으로 분기 기준으로는 역대 최고 기록을 냈다.

특히 아이폰(iPhone)의 세계 판매 대수는 약 7천 730만 대로 전년 동기 대비 약 1% 미미한 감소세를 보이면서 시장 예상의 8천 20만대를 밑도는 실적을 보였다.

다만 지난해 11월에 판매를 한 아이폰의 최상위 기종인 ‘엑스 텐'이 뒷받침되면서 아이폰의 매출은 13% 증가세를 보였고, 애플의 매출 전체의 약 70%를 차지했다. 가장 저렴한 모델이 999달러(약 107만 9천 200원)의 엑스텐은 영국 조사회사에 따르면, 제조 원가는 약 370달러(약 39만 9,700원)로 추정되었으며, 타사의 고급 기종 보다 이익률이 컸음을 알 수 있다.

지역별로 보면 전년 동기 대비 미국이 10% 증가세를 보였고, 중국이 11% 늘어났으며, 일본 시장에서는 무려 26%나 늘어났다. 

<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프랑스 검찰, 미국 애플 아이폰 동작 감속 예비 수사
아이폰X, 아이폰8·플러스와 다소 차이…"귀찮은 설정 대신 얼굴로 해결"
애플, ‘인도산 아이폰’ 생산 개시
'아이폰7' 레드 에디션 출시…후면 애플 로고 마모 현상 잇따라 '불만 폭주'
중국 업체 스마트폰 시장 1~3위 싹쓸이, 삼성 7위 전락
미국 애플, 자체 영화 제작 사업 진출 검토
애플, 흑백인종간-남녀간 임금 격차 해소
애플, 아이폰 2분기 연속 매출 뚝 떨어져
애플, 무료 앱, 시리 기능 강화한 'iOS 10' 발표
애플, 판매 부진 극복위해 '인도 시장, 부활의 지렛대로'
김상욱 대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이용약관게시물게재원칙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담당자:심광석)이메일무단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