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지난해 4분기 매출 실적 5% 하향 조정 840억 달러
애플, 지난해 4분기 매출 실적 5% 하향 조정 840억 달러
  • 외신팀
  • 승인 2019.01.03 1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미-중 무역 마찰에 따른 중국 경기 감속
- 아이폰 판매 부진
이 같이 하향 수정의 원인은 중국 등 신흥국의 경기 감속이 큰 요인으로, 주력 제품인 스마트폰 ‘아이폰(iPhone)’의 판매 부진때문이다.
실적하향 수정의 원인은 중국 등 신흥국의 경기 감속이 큰 요인으로, 주력 제품인 스마트폰 ‘아이폰(iPhone)’의 판매 부진때문이다.

미국의 애플(Apple Inc)2(현지시각), 201810~12월기(4분기) 실적예상을 하향 수정하고, 매출 실적이 전년 동기 대비 5%감소한 약 840억 달러(946680억 원)에 머물렀다고 발표했다.

이 같이 하향 수정의 원인은 중국 등 신흥국의 경기 감속이 큰 요인으로, 주력 제품인 스마트폰 아이폰(iPhone)’의 판매 부진 때문이다.

애플의 실적 하향 조정은 이례적인 일로, 팀 쿡 최고경영책임자(CEO)CNBC TV와의 인터뷰에서, -중 무역 마찰이 격화되면서 중국 경기의 하락 요인이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당초 애플은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5%증가를 기대하고 있었다. 매출이 전년 동기 실적을 밑도는 것은 20167~9월기 이래 처음이다.

한편, 미국 주식시장에서는 실적 하향조정이 부정적으로 작용해 애플 주가가 큰 폭으로 하락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