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인도산 아이폰’ 생산 개시
애플, ‘인도산 아이폰’ 생산 개시
  • 외신팀
  • 승인 2017.05.18 2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월 안에 판매 시작

▲ ⓒ뉴스타운

애플(Apple Inc.)은 18일 인도 방갈로르에 있는 자사 공장에서 스마트폰 ‘아이폰(iPhone)' 제조를 시작했다고 발표했다.

이로서 애플은 인도산 아이폰을 5월이 지나기 전에 판매가 가능해졌다고 밝혔다.

인도 방갈로르의 새로운 공장에서는 화면 크기 4인치 아이폰 SE(iPhone SE)를 제조, 5월 중에 국내용으로 판매할 계획이다.

인도의 스마트폰 시장은 연내에 미국을 제치고 세계 2번째 규모가 될 것으로 내다보인다. 애플은 몇 년 전부터 인도에서의 시장점유율 확대에 힘써왔다. 인도시장은 현재 한국의 삼성전자가 우위를 차지하고 있으나, 중국산 스마트폰의 인기가 늘어나고 있는 중이다.

애플의 인도 진출은 그동안 외국 업체는 인도 내에서 제조를 의무라는 규정에 막혀 왔었다. 사정이 이러자 팀 쿡(Tim Cook) 애플 최고경영자(CEO)는 지난해 인도를 방문, 정부와 협의 방갈로르에 공장을 짓기로 합의했었다. 이 인도 공장의 타이완(대만)의 수탁 생산업체인 위스트론(緯創資通)이 운영을 맡는다.

애플은 인도 내에서 현지 유통 업체를 통해서 이미 폭넓은 제품을 판매하는데 수입관세로 인해 비용이 크게 늘어났었다. 인도 방갈로르 공장에서 생산된 제품 가격은 과거보다 훨씬 낮아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한다.

한편, 애플은 인도 공장에서 다른 모델들도 생산을 할 것인지는 아직 알려지지 않고 있다. 만일 인도의 생산과 판매가 순조롭게 진행되면, 조만간 현지 최초의 애플 직영점이 등장할 가능성도 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