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타운
국제/북한미국/중남미
한반도 인근 해 미국 항공모함 2척 전개훈련 중인 칼빈슨호에 레이건 호 합세, 합동훈련
외신팀  |  taobao_1@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5.19  13:53:08
   
▲ 칼빈슨호는 지난 4월 하순, 일본 나가사키 현 인근 바다의 쓰시마 해협에서 동해에서 한국 해군과 일본 해상자위대와 잇따라 합동 훈련을 실시한 적이 있다. 북한은 “침략전쟁 연습”이라고 주장하며 강하게 비난했다. ⓒ뉴스타운

미국 해군의 일본 요코스카 기지를 거점으로 하고 있는 원자력 추진 항공모함 로널드 레이건호가 한반도 인근 해로 이동 중에 있다고 미국 시엔엔(CNN)방송이 19일 보도했다.

북한의 도발로 인한 한반도에 긴장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이미 전개 중인 항공모함 칼빈슨(CVN-70, Carl Vinson)호와 합류해 합동 훈련을 하기 위함이라고 복수의 국방 당국자의 말을 인용 CNN이 보도했다.

미국 항공모함 2척이 동시에 합동 훈련이 실시되면, 북한이 반발하는 것은 물론 북-미간 긴장이 더욱 고조될 수 있다.

칼빈슨호는 지난 4월 하순, 일본 나가사키 현 인근 바다의 쓰시마 해협에서 동해에서 한국 해군과 일본 해상자위대와 잇따라 합동 훈련을 실시한 적이 있다. 북한은 “침략전쟁 연습”이라고 주장하며 강하게 비난했다.

로널드 레이건호는 정기 점검 및 시험 항해를 마치고, 16일 요코스카 기지를 출항했다. 미국 항공모함 2척이 언제까지 한반도 인근해에 머물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북한 핵 경고’ 美 핵추진 항공모함 칼빈슨호 한반도 이동 중
북한, “핵전력 고도화 조치, 다발적 연속적으로” 핵실험 시사
미국 공군, 태평양에서 ICBM발사 실험
미 태평양사령관, ‘북한에 대한 선제타격 방안 많다’
중국 최초 국산 항공모함 진수
미국, ‘북한에 더 이상 도발 말고 자제하라’ 촉구
미국, ‘북한 김정은 고립시키고 책임 물을 것’
중국, 인민해방군 조직개편 완료, ‘4대 훈령 하달’
NBC TV, 북한 핵실험 징후 확증 단계 ‘재래식 무기 선제공격’
북한 외무성, “군사력 행사면, 무자비한 핵 벼락 보복”
중국 언론, ‘북한 도발시 중국 제재도 강화 불가피’
강력함대 파견 트럼프 vs 핵 공격 경고한 김정은
미국, 북한 도발시 사전 통보 없이 독자 행동
트럼프, ‘모든 대북 옵션 준비하라’
외신팀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이용약관게시물게재원칙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담당자:심광석)이메일무단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