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분석] 서울 아파트 월세세입자, 평균 34만원 더 부담해
[부동산 분석] 서울 아파트 월세세입자, 평균 34만원 더 부담해
  • 뉴스타운경제 김대희 연구원
  • 승인 2016.10.06 08: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월세 계약한(아파트, 오피스텔, 단독·다가구, 다세대·연립 전체) 세입자 중 임대료 부담이 전국 평균보다 큰 곳은 서울, 경기, 제주 세 곳으로 집계됐다. 특히 전국 평균 대비 서울 아파트 월세 세입자의 실질 임대료 부담이 컸다. 

부동산114가 올해 1월에서 8월까지 국토교통부 전·월세 거래 사례를 분석한 결과 전·월세 중 월세 비중이 절반 이상인 부동산은 오피스텔과 단독·다가구로 집계됐다. 목돈 부담이 되는 보증금과 월세전환율을 적용한 순수월세 가격이 낮았기 때문이다. 

전국 오피스텔 전·월세 계약 건수 2만1,537건 중 60.3%인 1만2,982건이 월세 계약이다. 오피스텔 월세 보증금은 2,536만원, 월임대료는 45만6,000원이다. 단독·다가구는 전·월세 거래 건수 14만5,338 중 50%인 7만2,725건이 월세계약이다. 보증금은 2,349만원, 월임대료는 32만3,000원으로 집계됐다. 

반면 월세거래 비중이 평균(43.8%) 보다 낮은 다세대·연립의 경우 6만3,191건 중 42.3%인 2만6,729건이 월세 계약이다. 전·월세 거래 건수가 가장 많은 아파트는 20만4,187건 중 38.1%인 7만7,843건이 월세 계약이며, 보증금은 8,772만원, 월임대료는 43만9,000원으로 집계됐다. 

 

보증금을 월세로 전환한 순수 월세가격이 가장 비싼 부동산은 아파트다. 한국감정원 7월 기준 전국 주택 월세전환율 6.8%를 적용하면 전국 아파트 순수 월세가격은 48만9,000원, 오피스텔은 47만원, 다세대·연립은 41만원, 단독·다가구는 33만6,000원으로 집계됐다. 

서울에서 월세 세입자 중 임대료 부담액이 가장 큰 상품 유형은 아파트 거주자다. 서울 아파트 월세 평균가격은 보증금 2억197만원에 월세 68만2,000원으로 전국(아파트 보증금 8,772만원, 월 임대료 43만9,000원) 대비 보증금 1억1,425만원, 월 임대료 24만3,000원 가량 더 비싸다. 즉, 서울 세입자의 주거비 부담액이 다른 지역에 비해 큰 것이다. 

특히 보증금 차액에 대한 기회비용까지 고려한다면 월세 세입자의 주거비 부담액은 더욱 커진다. 예를 들어 보증금 차액을 은행에 맡길 경우 정기예금 1.31%를 적용하고, 이자에 대한 15.4%의 세금을 제외하면 매월 10만6,000원에 대한 이자소득이 발생한다. 즉 서울 아파트 월세 세입자의 실질적인 부담금은 보증금 차액의 이자소득 10만6,000원과 월세 차액인 24만3,000원을 합산한 34만9,000원이 된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신고 대상인 아파트, 오피스텔, 단독·다가구, 다세대·연립 등의 전국 월세 평균보다 비싼 곳은 서울, 제주, 경기 지역으로 집계됐다. 전국 평균 보증금은 4,282만원, 월임대료는 40만2,000원이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서울은 보증금 7,929만원, 임대료 50만7,000원이며 전국 대비 13만8,000원을 더 지불하고 있다. 제주 보증금은 2,575만원으로 전국 대비 1,706만원 가량 낮았지만 월임대료는 서울 다음으로 비싼 50만4,000원으로 집계돼 전국 대비 8만6,000원을 주거비로 더 부담하고 있다. 경기 지역의 평균 보증금은 4,160만원, 월임대료는 41만6,000원으로 1만3,000원을 더 부담하고 있다. 반면 전국 대비 실질임대료 차이가 낮은 지역은 전남(-17만원), 경북(-14만원), 광주(-13만원), 강원(-12만원) 순이다.

저금리 기조로 집주인들이 월세를 선호해 주거비 부담이 커지는 세입자들이 늘어나고 있다. 특히 소득증가율이 더딘 가운데 과도한 주거비 부담은 국내 소비 축소로 이어져 경기 전반적으로 활력을 떨어뜨리는 형국이다. 이에 따라 정부는 주거비 부담을 줄이기 위한 주거복지정책으로 주변 시세보다 저렴한 임대주택 공급을 활성화고 있다. 

대학생, 신혼부부, 사회초년생을 우선으로 공급하는 행복주택과 중산층을 위한 민간임대아파트 뉴스테이 공급이 이뤄지고 있다. 행복주택은 2015년 10월 첫 입주가 시작된 지자체별로 공급되고 있다. 국토부 관계자에 따르면 내년에는 2만가구 이상이 공급될 예정이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뉴스테이는 현재까지 13개 단지 1만721가구가 분양했으나 본격적인 입주는 2018년에 진행돼 당장의 주거비 부담을 해소하기 쉽지 않다. 그나마 저금리로 대출이자 부담이나 기회비용은 줄었지만 2년까지는 입주 공백이 생기고, 금리 인상까지 겹치면 월세 세입자의 과도한 주거비 부담은 확 줄기 어려울 전망이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손상윤
  • 대표이사/회장 : 손상윤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