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분석] 미분양 물량 수도권은 줄고 지방은 늘고
[부동산 분석] 미분양 물량 수도권은 줄고 지방은 늘고
  • 뉴스타운경제 김대희 연구원
  • 승인 2016.09.29 08: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월 기준 전국 미분양 주택 물량은 6만3,127가구로 전달(5만9,999가구) 보다 5.2% 늘었다. 미분양 물량은 지난해 12월 6만1,512가구로 정점을 찍은 이후 줄다가 올해 5월부터 다시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특히 미분양 물량은 수도권에서는 용인시가, 지방에서는 창원시가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두 지역 모두 최근 2~3년간 아파트 분양이 크게 늘어난 영향이 컸다. 

수도권 미분양 주택 물량은 2만1,393가구로 전달(2만3,325가구)에 비해 8.3% 감소한 반면 지방은 같은 기간 3만6,674가구에서 4만1,734가구로 13.8% 늘었다. 

부동산114가 국토교통부 미분양 통계 자료를 분석한 결과 전국 시도별 7월말 기준 미분양 물량은 경기도가 1만7,243가구로 가장 많았다. 2015년 말 2만5,937가구 보다 33% 정도 줄었지만 여전히 전국에서 미분양 물량이 가장 많은 수준이다. 이어 △경남(9,737가구) △충남(8,644가구) △경북(6,198가구) △충북(4,428가구) △인천(3,724가구) △강원(3,061가구) △전북(2,518가구) 순으로 미분양 물량이 많다. 경남은 지난해 12월 보다 6,326가구가 늘었고 경북(2,396가구 ↑), 전북(1,291가구 ↑), 강원(1,185가구 ↑) 등도 지난해 말보다 미분양 물량이 크게 늘었다. 전국 시도 중에서는 세종시가 유일하게 지난 5월부터 3개월째 미분양 물량이 없는 상태다. 

전국 시군구 가운데 미분양 물량이 가장 많은 곳은 용인이다. 그나마 분양시장 호황으로 지난해 말(7,237가구) 보다 2,227가구가 줄었으나 여전히 미분양 물량이 가장 많은 상황이다. 7월 말 기준 5,010가구로 전국 미분양 물량 중 8% 정도를 차지하고 있다. 용인이 유독 미분양 물량이 많은 이유는 과잉 공급된 탓이 크다. 용인은 지난해에만 아파트 2만6,206가구가 분양됐고 올해도 8,498가구가 예정되어 있다. 공급이 많았던 탓에 악성 미분양으로 불리는 준공후 미분양 물량도 많다. 전체 미분양 물량 중 절반 정도인 2,295가구가 아파트 준공 후에도 미분양으로 남아있다. 

이어 미분양 물량이 많은 곳은 △창원(4,676가구) △평택(3,134가구) △천안(3,125가구) △포항(1,862가구) △안성(1,773가구) 순으로 많았다. 공급된 분양 물량에 비례해 미분양 물량도 크게 늘었던 셈이다. 창원시의 경우 최근 3년("14년~"16년) 동안 4만가구 넘게 분양됐고 각종 개발호재가 이어지고 있는 평택도 같은 기간에 3만6,000여 가구가 새롭게 분양됐다. 천안 역시 3년 동안 2만7000여 가구가 정도가 분양되면서 적지 않은 물량이 미분양으로 남게 됐다. (※ 2016년 분양물량 중에는 예정물량이 포함되어 있어 3년간 시군구별 분양물량은 변동 될 수 있음) 

 

한편 서울은 미분양 주택 물량이 총 426가구로 다른 시도에 비해 상대적으로 많지 않다. 그나마 미분양 물량이 가장 많은 곳은 성동구로 163가구가 미분양으로 남았다. 서울 25개 자치구 중 영등포(109가구), 은평구(57가구), 도봉구(40가구) 등 11곳은 미분양 물량이 남아 있고 송파구, 서대문구, 마포구 등 14곳은 7월 기준 미분양 주택 물량이 없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대규모 공급과잉 여파로 3개월 연속 미분양 물량이 증가했다. 당장 내년에는 올해보다 30% 이상 늘어난 33만4,452가구의 아파트가 입주를 앞두고 있어 이들 미분양 물량이 많은 지역에는 적지 않은 영향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실제 대구, 경남, 경북, 충남, 충북 등 일부 지방의 경우 최근 몇 년 동안 집값이 크게 오르고 평균 이상의 새아파트가 과다 공급된 지역들은 올해 아파트 값이 하락하기도 했다. 다만 일부 수도권 지역은 미분양이 감소하고 청약열기도 지속되고 있어 당분간 전국적인 침체보다 지방 위주의 약세가 예상된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의현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손상윤
  • 대표이사/회장 : 손상윤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