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분석] 중소형 아파트 뺨치는 아파텔 인기...최근 30~40대 내집마련 청약 증가
[부동산 분석] 중소형 아파트 뺨치는 아파텔 인기...최근 30~40대 내집마련 청약 증가
  • 뉴스타운경제 김대희 연구원
  • 승인 2016.09.12 07: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형 아파트 내집마련 수요가 늘어나면서 대체가능한 아파텔이 인기다.

부동산 포털 닥터아파트에 따르면 추석 이후 연말까지 수도권 14개 단지에서 6,584실의 오피스텔이 분양예정이다. 이중 아파트 24평형에 해당하는 전용 80~85㎡ 가 전체의 20.6%인 1,359실에 달한다.

지난 4월 분양한 킨텍스 원시티 오피스텔 청약 결과 170실에 7,360건이 몰려 평균 경쟁률 43.3대 1로 마감됐다. 특히 중소형인 M2블록 84㎡OD형은 197대 1로 최고 경쟁률을 보였다. 또 광교신도시 아파텔인 힐스테이트 광교 전용 84㎡형의 경우 분양권 프리미엄이 5천만원을 호가하고 있다. 

최근 30~40대가 중소형 아파트로 내집마련에 나서면서 공급이 부족한 상황이다. 이에 따라  아파트 같은 오피스텔, 아파텔 투룸 또는 쓰리룸 중소형 아파텔이 인기를 끌고 있다. 메이저 건설사들 역시 차별화된 디자인, 맞춤형 설계 등으로 아파트의 편안함을 갖춘 중형 아파텔 분양에 힘쓰고 있다.

 

수도권에서 추석 이후 연내 분양예정인 아파텔을 소개한다. 

피데스개발이 시행, 현대건설이 시공하는 ‘힐스테이트 판교 모비우스’가 성남시 분당구 운중동 913에서 10월 분양된다. 총 280실로, 전용면적 84㎡ 위주로 구성된다. 

판교는 삼성물산 사옥 이전, 판교테크노밸리 등이 있는 대표적인 직주근접 신도시. 하지만 중소형 아파트가 전체의 21%에 불과하다. 

힐스테이트 판교 모비우스는 전용 84㎡ 위주이다. 고급주택가 인근에 들어서 주거환경이 쾌적하고 현대백화점, 아브뉴프랑 등 중심상권 이용이 편리하다.

GS건설은 안양시 관양동 1591-12에 짓는 평촌자이엘라를 10월 분양할 예정이다. 전용 21~84㎡ 414가구. 이중 투룸 이상인 59~84㎡ 타입이 135실이다. 

평촌도 신혼부부 또는 초등생 자녀를 둔 30~40대 세대들이 거주목적의 중소형 아파텔에 대한 선호도가 높아지고 있다. 

평촌자이엘라는 지하철 4호선 범계역, 평촌역이 도보로 이용가능하다. 과천대로, 강남순환고속도로, 서울외곽순환도로를 통해 강남권과 지방도시로 이동이 편리하다. 

롯데건설은 용인시 성복동 23에 짓는 성복역 롯데캐슬 골드타운을 9월말 분양예정이다. 375실 중 투룸구조인 59~84㎡가 138실.

단지와 쇼핑몰이 신분당선 성복역과 연결되는 초역세권이다. 단지 안에 롯데마트, 롯데시네마 등 초대형 롯데 쇼핑몰이 들어선다.

우미건설은 화성시 동탄면 동탄2신도시 C17블록에 짓는 동탄 린스트라우스 더 레이크를 10월 분양할 예정이다. 84㎡ 186실.

동탄호수공원 산척저수지가 가까이 있다. 태봉산 등 공원부지도 가깝다. 

대방건설은 고양시 일산서구 대화동 킨텍스 S1블록에 짓는 킨텍스 1차 대방디엠시티를 10월 분양할 예정이다. 80실 전체가 84㎡이다.

1만여 가구의 대규모 주거타운으로 조성되고 있는 일산 킨텍스는 GTX 개통, 경기북부 테크노밸리 조성 등 개발호재로 최근 분양열기가 뜨겁다.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 A노선(킨텍스역~삼성역)이 개통되면 킨텍스역에서 삼성역까지 20분대에 이동할 수 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손상윤
  • 대표이사/회장 : 손상윤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