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박지원은 누구를 위해 정치를 하는가?
국민의당 박지원은 누구를 위해 정치를 하는가?
  • 문양휘 대기자
  • 승인 2016.09.28 1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치인 박지원이 아닌 대한민국의 국민 박지원으로 거듭나 주길 기대

▲ ⓒ뉴스타운

김대중 정권시절 대북불법송금의 핵심인물이었던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이 박근혜 대통령의 북한의 핵개발 발언과 관련, 가정법을 동원하며 발끈하고 나서자 '도둑이 제 발(足) 저린것 아니냐'는 여론이 확산되고 있다.

박 대통령은 지난 22일 청와대 수석비서관회의에서 "대화를 위해 북한에 송금했던 돈이 핵 개발 자금이 됐으며, 이때 북한은 물밑에서 핵능력을 고도화 하는데 이용했다"며 "결국 지금과 같은 결과를 초래했다"고 말했다.

이에 박 위원장은 23일 "경복궁이 무너지면 대원군 묘소에 가서 따질 건가, 경부고속도로가 고장나면 고 박정희 대통령 묘소에서 따질건가" 라며 "현직이 책임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북한의 핵미사일 기술의 전진을 알면서도 속수무책이었던 박 대통령이 김대중~노무현 정부의 햇볕정책에 책임을 떠넘겼다"고 말했다.

박 위원장의 발언에 대해 정치권을 비롯, 대다수 국민들은 다른 사람은 몰라도 박 위원장이 할 말은 아니며, 대북불법송금의 핵심이었던 본인과 김대중 전대통령의 면피성 발언이라며 박 위원장은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의 북한 핵 개발 발언은 국가의 안위와 국민의 생명을 보호해야 할 대통령으로써 당연지사(當然之事) 아닌가.

우리가 잘 알고 있듯이 북한의 5차 핵실험과 관련, 미국을 비롯한 5대 핵보유국은 북한 핵실험 규탄성명을 발표한바 있으며, 미국외교협회가 주관한 토론회에서는 북한이 미국을 타격할 수 있는 능력을 보유하고 있다며, 자위적 측면에서 선제타격에 나서야 한다는 의견이 개진되기도 했다.

국내 네티즌들도 ▲암 덩어리 김정은을 제거해야 한다 ▲선제타격 밖에 답이 없다 ▲북한은 말이 통하지 않는 집단이다 ▲북한을 폭격해야 한다며 북한 핵 개발에 대해 날을 세우고 있다.

물론 박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대북불법송금의 당사자인 박 위원장의 입장을 이해 못하는 바 아니다.

하지만 북한의 맹방인 중국과 러시아도 북한의 핵보유를 용인할 수 없다고 강력 천명하고 UN도 북한에 대해 제재수위를 고조시키기 위해 검토에 들어간 시점에서 박 대통령의 북한의 핵 개발 언급을 가정법을 구사하며, 경복궁과 경부고속도로를 운운하는 것은 책임 있는 정치인의 태도는 아닌 것 같다.

현재 북한 핵 개발은 2016년도 진행형이지만 경복궁은 무너지지 않았으며, 경부고속도로는 고장나지 않았기 때문이다. 국가안위를 저해하고 국민의 생존권을 위협하는 북한의 핵개발에 대해서는 여•야를 막론하고 강력하게 대처해야 함을 박 위원장은 모른단 말인가.

대북불법송금의 당사자로 국민들에게 사죄하고 대오각성(大悟覺醒)해야 할 박 위원장이 적반하장(賊反荷杖)의 모습으로 대통령과 대립각을 세워서야 되겠는가. 박 위원장의 북한을 향한 일편단심(一片丹心) 애정이 어느 정도인지 가늠할 수 없지만 이젠 북한을 향한 지고지순(至高至純)한 애정행각은 끝내야 한다.

혹자들은 한반도에 전쟁이 발발하면 박 위원장은 미국으로 돌아갈 수 있지만, 대한민국 국민들은 돌아 갈 곳이 없다고 말하고 있다. 이는 대한민국이 우리들의 조국이기 때문이다. 우리 모두는 정치인 박지원이 아닌 대한민국의 국민 박지원으로 거듭나주길 기대하고 있음을 박지원은 반드시 명심하길 바란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