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틴, 극동지역 ‘블라디보스토크 자유항 지정’ 특별법 서명
푸틴, 극동지역 ‘블라디보스토크 자유항 지정’ 특별법 서명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15.07.15 04: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세, 입국비자 심사 완화 등 지위 부여

▲ 러시아에는 특별경제지역으로 블라디보스토크 이외에 자르비노, 나호트카 등 극동의 주요 항구가 포함돼 있다. ⓒ뉴스타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극동지역에 위치한 ‘블라디보스토크’를 “자유항”으로 지정하는 특별경제지역 법안에 서명을 해 오는 10월 12일부터 발효된다.

푸틴 대통령은 러시아 의회가 가결한 법안에 13일(현지시각) 서명을 마쳤다고 현지 언론들이 보도했다.

이 법안에는 블라디보스토크에 “자유항” 지위를 부여해 관세와 입국심사, 즉 입국사증(VISA)발급을 완화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한편, 러시아에는 특별경제지역으로 블라디보스토크 이외에 자르비노, 나호트카 등 극동의 주요 항구가 포함돼 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