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적인 ‘지각대장’ 푸틴, 교황도 1시간 이상 기다리게 해
세계적인 ‘지각대장’ 푸틴, 교황도 1시간 이상 기다리게 해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15.06.13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근혜 대통령, 이명박 및 김대중 전 대통령 때에도 지각도착

▲ 푸틴은 2013년 11월 초 우크라이나 대통령과 회담에는 무려 4시간이나 늦었는데, 회담장으로 오는 길에 우연히 만난 한 무리의 러시아 오토바이 마니아들과 "한 잔 하느라 늦었다"고 해명했다고 우크라이나 정부 측이 밝힌 적도 있다. ⓒ뉴스타운

블라디미르 푸틴(Vladimir Putin) 러시아 대통령의 별명은 ‘세계적인 지각대장“이다. 각국 정상과의 회담 약속 시간을 반드시(?) 지연시키는데 이골이 난 인물이 바로 마초의 사나이 푸틴이기 때문이다.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지난 10일(바티칸 현지시각) 바티칸에서 프란치스코 교황(Pope Francis)을 1시간 이상을 또 기다리게 해 역시 지각대장의 면모를 유감없이 발휘했다. 외교적 결례는 그에게는 일상의 일인 양 그는 늘 그래왔다.

푸틴은 이날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마테오 렌치 이탈리아 총리와 정상회담을 마치고 바티칸으로 넘어와 교황을 만났다. 당초 이날 오후 5시에 만나기로 약속되었으나 푸틴은 여지 없이 1시각 10분 늦게 도착했다.

드미트리 페스코프 러시아 대통령 공보비서는 푸틴의 지각에 대해 “이동할 때 차량이 많이 정체되어 일정이 늦어진 것”이라면서 “이동하는 동안 교황청에 우리의 상황을 얘기하고 협의도 했다”고 둘러댔다. 이번 지각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 2013년 푸틴은 프란치스코 교황을 첫 번째 만났을 때에도 50분이나 지각을 해서 국제적으로 여론의 몰매를 맞기도 했다.

푸틴의 지각행위를 보면 가관이다. 지난 2013년 11월 13일 한국을 방문, 박근혜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약속 시간에도 30분이나 지작해 “외교적 결례를 범했다”는 비판을 받은 적이 있다. 또 다른 지각도 있다. 2008년 이명박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당시에도 40분 지연 도착했다. 2013년 9월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열린 한-러 정상회담 때도 박근혜 대통령을 1시간 넘게 기다리게 했다. 또 김대중 전 대통령과의 2000년 한-러 정상회담에는 45분 늦게 나타났다.

한국 대통령에게만 지각한 것이 아니다.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서도 40분,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와의 회담에서도 40분 지각 도착했다. 푸틴의 지각 행각은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을 만남에서도 그의 탁월한(?) 지각솜씨를 보여줬다. 케리 장관과의 만남에는 무려 3시간이나 늦게 만남 장소에 나타났다.

2013년 11월 초 우크라이나 대통령과 회담에는 무려 4시간이나 늦었는데, 회담장으로 오는 길에 우연히 만난 한 무리의 러시아 오토바이 마니아들과 "한 잔 하느라 늦었다"고 해명했다고 우크라이나 정부 측이 밝힌 적도 있다. 사울리 니니스토 핀란드 대통령과의 약속시간도 무려 2시간이나 지연 도착했다.

또 칼 구스타프 16세 스웨덴 국왕에게는 30분, 후안 카를로스 1세 스페인 국왕 내외에게도 20분을, 2003년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에게는 14분 기다리게 한 것은 잘 알려진 일이다. 당시 러시아 측은 "런던 시내 길이 막혀서"라고 해명했다고 한다. 또 2000년에는 교황 요한 바오르 2세와의 만남에서도 15분 늦었다.

푸틴의 이러한 고약한 지각 행위에 대해 측근은 “주요 안건을 만나기 전에 두 세 번 꼼꼼하게 확인하는 성격 때문”이라고 핑계를 늘어놓지만 일부에서는 ‘푸틴의 고의적인 정치적 행동’일 거라는 분석을 내놓기도 한다. 그의 버릇 없는 지각 행위는 불치병인가 ?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손상윤
  • 대표이사/회장 : 손상윤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