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갱이 소멸전쟁에 참여하실 의병을 모집합니다!
빨갱이 소멸전쟁에 참여하실 의병을 모집합니다!
  • 지만원 박사
  • 승인 2015.06.28 11: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를 구하는 성스럽고 자랑스러운 일에 동참해 주시기 바랍니다

▲ ⓒ뉴스타운

군사혁명으로도 이룩하지 못할 빨갱이 척결의 판도를 확보하였습니다  

지금 국민은 위험에 처한 이 시국을 이해하지 못하고 잠을 잡니다. 누군가가 깨워야 하지만 깨우는 사람들이 없었고, 깨울 힘을 가진 사람도 없었습니다. 웬만큼 큰 해머로 머리를 내려치기 전에는 정신을 차릴 국민이 없어 보였습니다.  

이때에 하늘이 우리 500만야전군에 지혜를 주셨습니다. 84명의 '광수(5.18 광주 북한특수군)'를 찾아내게 한 것입니다. 이 84명의 광수는 모든 적과 반대 이론을 압도할 것입니다. 지금 국가 위에 점령군으로 군림하던 5.18 세력은 엄청난 권력 수단들을 가지고 있으면서도 쥐죽은 듯 조용합니다. 과거처럼 "내가 민주화 인사다" 이렇게 나서는 인간 없습니다. 군사혁명을 한다 해서 이렇게 고요하게 잠재울 수는 없을 것입니다. 84명이나 되는 광수들을 발굴한 것은 빨갱이들이 왜곡시켜 놓은 역사기록을 한 순간에 정상화 시킬 수 있는 원자탄 입니다.  

수백만 의병이 필요합니다

이때에 단단히 밀어붙여야 합니다. 힘을 모아야 합니다. 500만야전군 깃발로 모여 국가를 구하는 성스럽고 자랑스러운 일에 동참해 주시기 바랍니다. 민주화라는 가면과 5.18 이라는 것이 진실로 무엇이었는지, 살아 있는 권력을 압도해온 김대중의 정체가 무엇인지 국민에 널리 알려야 저들이 말라죽습니다. 우리가 뭉치기만 하면 해낼 수 있는 성격의 일입니다. 군사혁명을 한다 해도 이런 성과는 낼 수 없을 것입니다. 국가가 방기하고 방해한 국가안보의 소원과 위업을 500만야전군이 온갖 박해를 이겨 내면서 해낸 것입니다. 이 성과를 극대화 시켜야 합니다. 전국적으로 의병을 모집합니다.  

북한을 보십시오. 적지에 가서 전라도라는 한 지역의 국민과 국가를 이간시켜 지금까지도 적대관계로 만들어 놓는 전과를 올렸습니다. 북한은 이런 전과를 이룩한 광수들을 어떻게 우대해왔습니까? 우리와는 정반대입니다. 우리는 북파공작원을 사람 취급 조차 해주지 않았습니다. 연평해전에서 김대중이 취한 역적행위를 보십시오. 이런 나라에 누가 목숨 바쳐 충성하겠습니까?  

국가도 못합니다. 오직 500만야전군만이 뺄갱이 소멸전쟁을 수행할 수 있습니다

한국의 빨갱이들은 광수들이 북한에서 어떻게 대우 받는지 잘 압니다. 빨갱이들은 언젠가는 적화통일 될 것을 신념 처럼 믿고 있기 때문에, 그날을 위해 북한에 공을 쌓으려고 저 발광들을 하는 것입니다.  

박근혜를 말 없이 도운 국민들 아주 많이 있습니다. 박근혜 진영에서는 그분들의 업적을 알아 보려 노력한 적이 없습니다. 그 누가 두 번 다시 박근혜를 돕고자 하겠습니까? 500만야전군은 모든 의병들의 공적을 백서로 묶어 가문과 후대에 남게 할 것이며, 논공행상을 분명하게 가려 사기를 진작시킬 것입니다.  

500만야전군의 깃발을 휘날리며 빨갱이 소멸전쟁과 역사전쟁의 전사가 되어 싸우실 분들은 대한민국대청소500만야전군 본부로 연락해주십시오.  

전화 : 02-3478-9284, 595-2563 팩스 : 02-3472-9284, 595-2584
이메일 : jmw327@gmail.com  

후원계좌 : 국민은행 437601-01-321295, 농협 302-0537-6472-21
             예금주 : 지만원(500만야전군)

 

▲ ⓒ뉴스타운

www.systemclub.co.kr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온종림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