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북은 관용의 대상이 아니라 척결의 대상
종북은 관용의 대상이 아니라 척결의 대상
  • 백승목 대기자
  • 승인 2014.05.09 1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은 종북과의 전쟁, 국가는 반역진압 소탕박멸

 
우리 사회에서 해방이후 70~80년대까지 공산당에 가입 또는 6.25 당시 북괴군에 부역했거나 소위 대남폭력적화혁명노선을 추종 동조하는 조직이나 개인을 통칭하는 "빨갱이"란 용어가 90년대 이후 '민주화시대'를 거치면서 금기어처럼 돼 버렸다. 

진보와 양심의 탈을 쓰고 민주화로 포장 된 광범한 친북용공(親北容共) 풍조가 만연한 가운데 국가 사회 전 분야와 전 계층에 반역세력이 발호(跋扈)하면서 대한민국을 건국하고 6.25 전란을 극복한 터전위에 산업화와 근대화의 꽃을 피운 애국세력이 상대적으로 위축되어 숨을 죽이고 살아야하는 역천(逆天)의 시절이 닥쳤다. 

NL이다, PD다 낯선 용어가 판을 치면서 민노총 전교조가 합법화 된 이래 정계진출 교두보로 '민노당'을 창당, 국회입성한 후 북괴 노동당 위성정당 조선사회민주당과 공식접촉까지 갖는 이면에 일심회 간첩 숙주가 되고 왕재산 간첩단 소굴로 드러나면서 노선투쟁과정에서 "종북(從北)" 용어가 탄생하여 "빨갱이"라는 용어를 대체 할 수 있게 되었다. 

소위 '종북'이라 불리는 '빨갱이'들은 2000년 16대 총선당시 시민단체의 탈을 쓰고 김대중(DJ)정권과 결탁한 참여연대 박원순, 환경연합 최열, 녹색연합 장원, 여성단체 민우회 등과 불법 낙천낙선운동을 전개 친북정권의 개 노릇을 하면서 자연스럽게 민노당 길잡이가 되었다. 

이렇게 해서 좌파숙주로 전락한 위장시민단체들은 2002년 대선과 2004년 17대 총선에서도 친북세력과 밀착, 정치권에 기생하면서 2008년 17대 대선과 2012년 총선 대선은 물론 전국지자체선거에까지 '진보(종북)대연합' 이라는 기치아래 불순이념 전파와 폭력투쟁선동 등 종북노선을 고수해 왔다. 

이들 종북세력이 '민주'를 표방하던 '평화'를 부르짖건 정치투쟁의 지향과 목표는 "사회의 자주화와 민주화, 조국통일을 바라는 남조선의 각계각층 인민들은 반보수(반유신)대연합을 실현하여 올해의 '선거'를 계기로 매국적인 친미반동보수세력을 '결정적으로 매장'해 버리기 위한 투쟁을 더욱 힘 있게 벌려나가야 한다.(2006 / 2007북괴 신년사)" 지령에 맞닿아 있다. 

2006년 5.31 지방선거와 2008 대선에 잇따라 참패한 종북 반역세력은 광우병촛불폭동과 천안함 폭침사건 여파로 2010년 전국지자체선거에서 2번(민주당) 싹쓸이 현상의 여세를 몰아 2012년 총선 대선에서 정권탈취를 목표로 합법, 半합법, 非합법 전 방위투쟁에 나섰으나 실패로 끝났다. 

종북 반역세력이 어떤 명분과 구실을 내세워도 "조선로동당의 당면 목적은 공화국북반부에서 사회주의강성국가를 건설하며 전국적범위에서 민족해방민주주의혁명의 과업을 수행하는데 있으며 최종 목적은 온 사회를 김일성-김정일주의화 하는데 있다."는 노동당 규약(2012.4.12)에 명시 된 적화통일노선에서 한 치도 벗어나지 못하는 것이다. 

북한 노동당에 절대충성을 맹세하고 약점으로 코를 꿰어 '무조건 복종' 의무를 강요당하고 있는 종북 반역의 DNA는 '미군철수, 국가보안법폐지, 민중(인민)정권수립, 연방제 적화통일' 폭력혁명투쟁 이며, 이를 관철하기 위해 죽을 둥 살 둥 날뛰고 있는 것이다. 

그런 종북 반역세력이 야만적인 김정은 3대 세습 살인폭압독재체제가 곧 붕괴될 조짐을 보이자, 발붙일 곳도 기댈 언덕도 한꺼번에 사라져 살아남을 길이 막연하게 되자, 세월호 참사를 역전의 기회로 삼아 전 방위 선동질로 제2의 광우병폭동, 제2의 5.18, 제2의 4.19를 획책, '정권타도 체제전복'에 혈안이 되어 최후의 발악을 하고 있다고 보아야 한다. 

종양은 살이 아니고 암세포로 도려내야 하듯, 종북은 관용의 대상이 아니라 척결의 대상이며, 반역은 공존의 대상이 아니라 처단의 대상이다. 

이재 대한민국은 어떤 희생, 어떤 대가를 치르더라도 조국을 사랑하는 5,000만 애국시민과 더불어 종북과 전쟁에 나서야 하며, 반역의 싹을 도려내어 국가보위 책무를 다해야 할 것이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온종림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