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격 없는 기자들이 한국호 망친다
자격 없는 기자들이 한국호 망친다
  • 지만원 박사
  • 승인 2014.04.23 1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가족들을 향해 시체장사를 하는 사람들이라고 비하한적 없다

▲ 지만원 시스탬공학 박사
세월호에 자격 가진 사람 없듯이, 한국호에 서식하는 기자들에 자격 갖춘 기자가 없어 보인다. 내가 국가를 염려해 쓴 글을 놓고, 인터넷 기자들이 망언, 막말이라고 표현하고 있는 것이다. 나는 4월 22일 홈페이지 시스템클럽에서 "박근혜, 정신 바짝 차려라"는 제목의 글을 썼다.

이 글의 어디를 읽어보아도 내가 '세월호 참사'를 당한 유가족들을 향해 시체장사를 하는 사람들이라고 비하한 대목이 없다. 그런데도 한국호라는 선박에 들쥐처럼 몰려다니면서, 앞 기자가 내는 소리 나머지 떼가 복창하는 한국형 기자 떼가 내 글을 악의적으로 왜곡했다. "지만원이 세월호 침몰 사고를 '시체 장사'로 표현 했다"는 것이다. 영혼에서 악취가 나는 기자들이다. 이런 기자들에 되돌려주고 싶은 말이 있다, "썩은 기자들이 지만원 장사를 하고 있다"고.

내가 쓴 글의 요지는 매우 명백하다. 그 요지는 다음과 같다.

1. 대통령은 챙겼어야 할 안전시스템은 챙기지 않고 대북 문제에 매달리다 이런 참사를 불렀다. 평시에도 국민 안전 못 챙기는 국가가 전시에 무슨 안전을 챙길 수 있겠나? 어림없다.

2. 참사를 당한 대통령은 지금 서둘러 해야 할 일이 있다. 두 가지다, 하나는 새마을운동을 하듯이 온 국민을 동원하여 시스템 식목운동을 전개하는 것이고. 다른 하나는 참사를 악용하여 박근혜 퇴진을 요구하고 나설 '제2의 5.18 폭동'에 대비하라는 것이다. 미선이-효순이의 죽음을 반미운동에 악용한 악랄한 빨갱이들이 이번 참사를 악용하지 않을 리 없다. 빨갱이들의 시체 장사, 한두 번 경험한 것이 아니지 않는가?

나의 글 중에 위 두 가지 요지의 범위를 벗어나는 표현은 없다. 참사를 당한 유가족이나 희생당한 생명들에, 서운하게 들릴 수 있는 말은 일체 없다. 하지만 여기에는 빨갱이들이 매우 싫어하는 표현이 있다. "5.18을 폭동" 이라 한 표현이 그렇고, "빨갱이들은 시체를 악용하여 시위와 폭동의 불쏘시개로 악용하는 족속들" 이라는 표현이 그렇다.

이런 표현보다 더 빨갱이들에 괴로운 표현은 그들이 이번 참사를 정치적으로 악용하여 곧 대규모 시위나 폭동을 획책할 것이라는 데 대한 사전 경고다. 이래서 기자들이 벌떼처럼 나서서 나를 쏘았을 것이다.

그러나 나는 이런 벌떼들의 잔 침이 조금도 아프지 않다. 오히려 기자들의 이런 글들로 인해 지각 있고 사색 있는 수많은 상식인들이 빨갱이들의 준동에 경각심을 갖게 된 것을 전화위복이라고 생각하고 있다. 나이 젊은 기자들에 한마디 한다. 나이 어린 가슴에는 신선한 영혼이 담겨 있어야 한다. 하지만 당신들의 가슴에는 썩은 영혼이 담겨있다. 앞길이 훤히 보인다.

www.systemclub.co.kr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