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대통령, '국정원법' 거부권 행사해야
박근혜 대통령, '국정원법' 거부권 행사해야
  • 이법철 대불총지도법사
  • 승인 2014.01.03 22:54
  • 댓글 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정원법 통과는 여야의 합작품이지만, 분명한 것은 종북과 북괴의 승리다

▲ 국정원법과 대한민국 현실
국민 대다수의 분노하는 여론은 박근혜 정부의 2014년 예산안 통과를 흥정으로 야합하여 여야가 통과시킨 국정원법은 박 대통령이 거부권을 행사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왜냐하면 통과시킨 국정원법은 국민 대다수가 대한민국을 망치는 북괴를 위한 보비위법이라는 지적 때문이다. 국정원법의 통과는 여야의 합작품이지만, 분명한 것은 야당의 승리요, 북괴의 승리라고 단언하지 않을 수 없다.

통과된 국정원법은, 여야가 북괴에 대해 이적행위를 했다는 여론이 충천한다. 북핵을 가지고 호시탐탐(虎視耽耽) 노리는 북괴에 대해 목숨바쳐 수비해야 할 대한민국이라는 성(城)을 수호하는 국정원의 눈을 멀게 하는 이적행위와 같기 때문이다.

야당은 어느 나라 의원인지 소속을 의심하게 하는 행동을 이번 국정원법 통과에 유감없이 보여주었다. 친북, 종북 대통령으로 보수우익에 회자되는 DJ, 노무현의 정치사상을 계승하는 자들의 복심(腹心)인지, 18대 대선불복으로 1년 내내 민생은 아랑곳없이 투쟁해 국민을 실망 시켜오더니 년말년시(年末年始)를 기해 북괴가 열광하며 기뻐할 국정원법을 통과시키고 말았다. 정치의 정도(正道)에 있을 수 없는 예산안 통과를 흥정으로 이용, 통과시킨 것이다. 여당은 다수당으로 왜 국정원을 방어하지 못했는가? 지탄을 면치 못하게 되었다.

야당의 투쟁성과에 첫째, 북괴는 뱀술로 축배를 들었을 것이고, 둘째, 국내 종북 좌파들도 '만세'의 축배를 들었을 것이다. 야당은 더욱 더 국정원을 향해 폐지의 칼을 들이 밀 것이고, 대선불복의 음해와 선전선동은 박차를 가하게 될 것이다. 대선불복과 국정원 폐지를 위해 광분한 듯한 야당에 일전불사(一戰不辭)하는 기개와 용가가 없는 여당에 지지성원의 표를 몰아준들 무엇하겠는가? 민주당의 2중대 노릇으로 자족(自足)하는 여당이 아닌가?

여당의원들의 귀에는 국민들이 제아무리 함성으로 "대한민국 보위"를 외쳐도 오불관언(吾不關焉)이다. 그들은 국민들은 안중에도 없는 것 같다. 오직 대한민국이 망해도 망하는 그날까지 지옥의 악마라도 타협하며 의원 직위를 누리고, 고액의 월급만 타면 그 뿐인 것 같다.

이번 국정원법을 통과시키기 위해 여당이 야당과 타협하는 것을 보고, 대한민국을 수호하는 국민들은 또 한번 여당은 존재하지 않는 다는 것을 절감하지 않을 수 없다. 국민들이 여당의원을 다수로 선출한들 여당은 첫째, 스스로 자승자박(自繩自縛)의 '국회선진화' 법으로 야당에 질질 끌려다니고, 둘째, 공갈협박조의 예산안 통과의 문제만 진돗개 물듯 물고 늘어지면 항복하는 여당이 아닌가.

국정원법 통과의 야당의 분명한 목적은 북괴에 대해 충의를 바치는 것으로 보이고, 대한민국을 수호하는 눈(目)인 국정원을 '눈 멀게하는' 폐지 수순에 박차를 가하는 것 같다. 야당은 이번 통과된 국정원 법에 야당은 절대 만족하지 않을 것이다. 야당의 대부인 YS, DJ, 노무현에 이르는 장장 15년간 그들은 국정원을 불구대천(不俱戴天)의 원수인양, 폐지, 해체, 축소 만을 위해 음모하고 실행해왔다.

대부들은 다투워 대공수사의 전문가들을 거의 개혁이라는 미명으로 강제로 길거리로 내몰아 버리고, 국정원을 북괴를 대접하는 접반사(接伴使)요, 채홍사(採紅使)요, 국민혈세 국민몰래 바치는 달러 밀반출사(密搬出使)요, 대한민국 중요 정보와 미군정보를 북괴에 밀보하는 밀보사(密報使)같은 노릇을 시켜왔다.

이제 대부의 졸개들은 마지막 수순인 국정원 국내파트를 해체하여 검경(檢警)에 이관시켜 버리려고도 음모한다. 검경에 이관하고, 또 생각이 바뀌면 검경에서 조차 없애 버리는 것이 예상된다. 국정원 폐지는 북괴가 발원지인 것은 온 국민이 다 아는 사실인데 말이다.

작금의 한국 사회를 두고 월남전에 참전한 애국인사들은 "월남패망직전의 상황"과 닮았다고 통탄, 개탄을 한다. 붉은 신부들과 붉은 승려들이 한통속이 되어 민주화를 고성으로 외치며 교도들에게 반정부 투쟁에 나설 것을 선동한다는 것이다. 나라가 망하려면 종교인들이 신불(神佛)을 먼저 저버리고 악마와 결탁하여 국민의 피를 냇물처럼 흐르게 한다는 항설(巷說)이 모골을 송연하게 한다.

또 부지기수의 애국자들은 작금의 한국정치 상황은 '6.25 남침' 직전 상황으로 회귀했다고 논평하고 개탄하고 있다. '6.25남침' 전쟁은 여러 요인이 있다. 하지만 무엇보다 북괴는 일차적인 공작으로 대한민국 정보기관의 눈을 멀게 했다. 첫째, 북괴침략에 대한 정보부재였고, 둘째, 국내에서 맹활약을 하는 간첩들에 대한 정보의 태부족에서 어처구니 없이 당했다고 본다.

특히 전쟁 전야까지 북괴의 남침 징후에 대한 정보는 이승만 전 대통령이나, 심복들에게 차단당해 있었다. 그 주장의 근거가 '6.25 남침' 전야에 당시 육참총장 채병덕이 육본에서 주한미군 장성은 물론, 국군 지휘부를 초청하여 대취하여 즐기는 댄스파티를 연 것이라 할 수 있다.

육참총장 채병덕이 대취해 있을 때, 북괴군은 소련제 탱크를 선두로 38선을 통과하고 있었다. 채병덕 총장의 부관은 군적(軍籍)에도 없는 종북 좌익이었다. 육군의 중요부대 사병들은 농삿일을 돕는다는 차원에서 조직적으로 귀향(歸鄕) 시켜놓기도 했다. 중대, 대대를 지휘해야할 대위, 소령 등 대다수 장교들이 사전에 좌파들로부터 포섭되었는 지, 피신, 도주하고 없었다.

이승만 대통령은 경회루(慶會樓) 연못에서 붕어 낚시를 즐길 때까지 전혀 북괴의 남침에 대한 정보를 보고받지 못한 깜깜 절벽이었다. 김일성이 남침전에 대한민국 정부기관의 정보력을 사전에 망친 것이라는 증거라 하겠다. 정보력을 망친 결과 '6.25 전쟁'으로 3백만 명이 넘는 무고한 인명이 살해 당해야 했고, 1천만 명이 넘는 이산가족이 발생했다. 정보의 힘을 북괴와 국내 종북좌파들에 차단당하고, 농락당한 결과가 '6.25 전쟁' 이라는 것을 한국인 이라면, 천추의 교훈으로 삼아야 할 것이다.

김일성 흉내를 내야만 북한 땅에 존재 이유가 될 수 밖에 없어 보이는 김일성의 손자 김정은은 김일성, 보다도 위험한 전쟁극을 일으킬 수 있는 위험 분자이다. 김일성을 흉내내는 김정은을 보고 코메디안 같이 웃고 있지만, 김정은은 냉혹한 사고를 치기 전의 전조(前兆)를 보이고 있다. 고모부 등을 기관총으로 난사하여 살해하고, 화염방사기로 소진(燒塵) 시키는 마성(魔性)을 보여주었다. 김정은은 이제 김일성이 열망했던 북핵을 완성했고, 전면전(全面戰)은 상전국인 중국의 승인을 학수고대 하고 있을 뿐이다.

그러나 국지전(局地戰)은 제마음 대로 일으킬 수 있는 위치에 김정은은 서있다. 그가 북핵을 소형화 해서 가장 먼저 사용할 곳은 대한민국이다.

김정은의 북핵에 검먹고, 침략야욕에 아부를 하기 위해서 인지는 모르나, 종북 좌파 정치 성향의 정치인들과 언론인들, 학자들, 노동자들, 종교인들 등은 다투워 미군철수를 외치고, 국가보안법 폐지를 외쳐 오며, 이제는 북괴군의 남침에 가장 걸림돌인 국정원을 폐지하기 위해 수단방법을 가리지 않는 것이다. 그들은 국정원 국내 파트를 우선 없애고, 제2의 한국전을 초래하는 역적같은 자들이다.

경제가 나날히 발전하는 것은 좋은 일이다. 하지만, 제2의 한국전을 일으키려는 종북 좌파들의 음모, 간첩들의 음모를 사전에 통찰하지 못하도록 여야가 국정원을 만든다면, 국제 사회에 손꼽히는 한국 경제는 물거품이 되고, 끝내는 불시에 무력을 행사하는 김정은을 위한 풍요로운 전리품에 불과할 뿐이다. "누구를 위해서 피땀흘려 한국 경제을 일으켰는가?"의 소리를 들을 수 있다.

국정원의 국내 정보파트를 축소, 내지 폐지하려는 음모는, 6.25 남침 전야에 벌인 북괴의 사전 포석적인 국가정보의 눈을 멀게 한 반복일 뿐이다. 종북 좌파들이 어떠한 이유를 주장해도 깨어난 국민은 현혹 되어서는 안된다. 만약 국내 종북 좌파들의 농간으로 국정원의 눈을 멀게 하면, 제2의 한국전에는 1천만∼1천 5백만 명이 전화(戰禍)로 비명횡사하는 참극에 처하게 되는 것은 물론, 한국 경제는 다시 소나무 껍질을 벗겨먹어야 하는 극빈궁(極貧窮)에 처하게 된다.

전국의 애국 국민들은, 봉기하듯 일어나 대한민국과 국민을 수호하는 국정원의 눈을 멀게 하는 종북 좌파의 공작에 맞서 투쟁해야 할 것이다. 임난(壬亂) 때의 의병처럼, '6.25 전쟁' 때 자원한 학도병들처럼, 바람속의 요원의 들불처럼, 종북 좌파들을 향해 투쟁에 나서야 대한민국이 살고, 후세가 행복해질 수 있다는 것을 단언한다.

끝으로, 위에서 언급한대로, 대한민국은 월남패망직전의 상황, '6.25 남침전쟁' 직전의 상황과 같은 좌파들의 농간이 난무하고 있다. 비열하게 국정원법 통과에 야합한 여당은 차치하고, 국가원수인 박근혜 대통령만은 잘못된 국정원법 통과에 대해 좌시, 침묵해서는 안된다.

한국 경제가 제아무리 성공해도, 성이 무너지면 경제는 김정은의 전리품일 뿐이라는 것을 거듭 강조한다. 박 대통령은 조속히 망국으로 치닫는 전조(前兆)같은, 통과된 국정원법에 대한 국회 재의(再議)를 위해 거부권을 행사해야 한다는 것을 강조한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종북타도 2014-01-04 11:54:11
대다수국민은 대통령의 안보정책에도 많은 관심을 가지고 지켜보리라 생각합니다.
국정원이 민주당이 좋아할만한 개혁으로 간다면 향후 간첩이 백주대로에 활개를 쳐도 간첩이라고 했다간 명예 훼손으로 처벌당하는 세상이 오지않는다는 보장이 없습니다.. 대통령
국정원법 거부권 행사 공감합니다.

종북타도 2014-01-04 11:34:10
그러나 대한민국은 온통 좌빨 세상인것처럼 어수선하지만 그렇지만은 않은것.
대다수 국민들은 대한민국이 왜 안보가 절실한가 민주당이 오판하는 부분을
오직 선거에서 본때를 보여 종북야권을 서서히 죽여버려야 한다는....

종북타도 2014-01-04 11:27:40
정치권의 여야간 합의 내용만 보면 정부여당인 새누리당이
절대 양보해선 안될 시점에 여지없이 민주당에 힘도 못쓰고 질질 끌려가는듯한 형국으로 비친다.
물론 야권 지지세력층들에서 두드러지게 나타나는 다혈질 성향이 인터넷이 발달하면서 쉽게 정착한
곳중의
대표적인 다음사이트 아고라가 아닌가 싶은데 그런 맥락으로 사회 각계각층에서 벌어지는 민주팔이들
행각또한 다음 사이트 비슷한 양상으로 가는 판국이다.

종북타도 2014-01-04 11:01:25
국정원 개혁안 통과때부터 우려했던 일이지만 역시나 종북빨갱이들의 승리로 돌아간건가?
볼기도 덜 빠진 앳된년이 피가 다른지 일찌감치 적장의 품에 안겨 아버지라고 하질않았나 갖은
혓바닥으로 적국에 충성을 맹세한 계집년이 대한민국 국회의원 되는 요지경 부터
종북질이라면 사족을 못쓰는 미친년에 뒤질세라 그야말로 민주당 내의 화려한 구성원들의
종북행위예술은 림수경만 감탄할게 도저히 아니다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