센카쿠에 울려퍼지는 日-中의 총성?
센카쿠에 울려퍼지는 日-中의 총성?
  • 이법철 대불총지도법사
  • 승인 2013.11.04 12: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대선 시비 여야(與野) 충돌 종지부 찍어야 할 것

▲ 댜오위다오 섬(일본명 : 센카쿠 열도)
일본이 중국과 한반도의 화약고 같은 센카쿠에 출병을 하려 하면서 국내외적으로는 일본 땅이라는 ‘센카쿠’를 지키려 하는 목적이라지만, 속내는 센카쿠를 통해 중국과 북핵으로 공갈협박을 쉬지않는 북괴국에 일침을 놓는 ‘집단자위(集團自衛)’의 계산이 깔린 것같다는 것이 중론이다. 일본은 센카쿠를 통해 과거 대동아 공영의 맹주같은 역사의 반복을 하려는 것일까?

미일동맹(美日同盟)의 장형(長兄)같은 미국은 일본이 센카쿠를 통해 중국에 무위과시하겠다는 선언에 묵묵히 지켜볼 뿐 왈가왈부(曰可曰否) 논평을 하지 않는다. 미국의 침묵은 일본의 무위를 과시하는 데 사전승인을 한 것이라 분석하지 않을 수 없다.

세계의 전쟁분석가들은 이제 일.중(日中)이 센카쿠만의 국지전으로 겨뤄 보느냐, 아니면, 전면전으로 비화 할 것이냐, 에 대해 분석이 시작되었다. 분명한 것은 일본과 중국은 숙원(宿怨)이 있고, 중국은 2번이나 일본군에 패전한 경력이 있다. 따라서 중국은 센카쿠의 일전에서 국제사회에 체면이 서가나 체면이 바닥에 추락하는 종이 호랑이라는 조소(嘲笑)거리가 될 수 있다. 만약 일본이 센카쿠에서 승리한다면, 국제사회는 일본의 무력(武力)을 인정할 것이고, 일본은 한반도 통일에까지 군사력을 행사할 수 있는 데, 그것은 김씨 왕조의 최후로 직결될 수 있도 있다.

만약 일중(日中)이 전면전이 벌진다면, 대한민국에 어떤 변수를 상상할 수 있을까? 100년전 북경의 55일 동안 미국을 위시한 연합군이 북경에 진주 했듯이 그 불행한 역사가 재연될 수 있다. 만약 그렇게 현실화 된다면 중국 국경을 지키는 김씨 왕조도 중국에 충성하고, 자위를 위해 사활(死活)을 걸고 중국군의 전위부대로 출병하지 않을 수 없게 된다. 따라서 대한민국의 국군도 미국의 주도아래 연합국의 일원으로 전선으로 출병하지 않을 수 없다. 센카쿠전이 전면전으로 확대되면 남북한의 동족상잔도 상상할 수 있다.

대한민국은 미일(美日)과 중국 사이의 중도는 통하지 않을 것이다. 6.25 전쟁 때 일본은 전쟁통에 떼돈 버는 특수(特需)의 기회를 잡았었다. 하지만 일중(日中)전쟁에는 대한민국은 조국통일의 기회는 오지만, 강산은 초토화 될지도 모른다. 멸망에 처한 북괴가 마구잡이로 폭탄을 쏘아대는 것을 상정할 수 있기 때문이다. 고래싸움에 새우 등 터지는 격으로 일중(日中) 등의 강대국들의 국익과 체면을 건 전쟁으로 대한민국은 ‘새마을 노래’를 다시 부르며 소나무 껍질을 벗겨 먹어야 할 지 모른다.

센카쿠의 일중(日中)전쟁은 왜 일어나는가? 여러 분석이 있지만, 간단한 분석은 북핵에 대해 국제사회가 비난하고 해체를 요구해도 중국은 국제사회를 외면하고, 북괴의 북핵을 유엔에서 변호하고, 도와주고, 진짜 북핵해체에 협력하지 않고, 북괴가 미국, 일본, 한국을 향해 북핵으로 공갈협박을 하는 것을 방치 내지 조장한 업보라고 볼 수 있다. 중국이 세계제패의 국력을 쌓아 오만방자해서 그럴까? 중국이 북괴의 뒤에서 북핵을 조종하는 것을 미국, 일본 등 이 눈치채지 못한다고 바보 같은 생각을 하는 것인가?

중국의 북괴 옹호에 미일(美日)은 물론 서구열강은 오래전에 식상해하고, 시급히 무력으로라도 조정해야 한다는 결론을 낸지 오래이다. 지금이라도 늦지 않다 중국은 스스로 나서 속국인 북괴의 북핵을 해체하고 지구촌에 평화를 실천하는 데 앞 장 서면 센카쿠의 화약고는 폭발하지 않을 것이고, 중국은 오직 번영으로 가고, 인민은 나날이 경제성장의 즐거움을 누릴 것이다. 하지만 중국의 지도부는 센카쿠로부터 발화되는 전쟁을 자초하고 있다는 것을 깨닫지 못하는 것같다.

주한미군은 대한민국 내에서 제법 큰 목소리를 내는 친중공(親中共), 친북(종북) 도당들의 패악질로 팽택항까지 내쫓기는 수모를 겪고 있다. 미국의 은혜를 입은 좌파 대통령들이 겉으로는 친분을 과시하면서 속내는 국민혈세를 좌파에 지원하여 반미운동을 가열차게 선동한 것을 확실히 깨닫고 있다. 좌파로부터 팽택항으로 까지 내몰린 미국은 장고(長考) 끝에 어떤 결론을 낸 것같다. 일본이 재무장하여 미국의 국익에 활동해주기를 바라는 ‘승인’을 했다고 본다. 따라서 일본군은 미국의 선봉장으로 전쟁 시나리오에 의해 센카쿠를 향해 실탄 훈련을 마쳤다. 언제 전쟁 시나리오를 시작할 지 그것이 화두일 뿐이다.

대한민국이 이렇게 번영하는 것은 세계 최강의 미군이 해방 후 70년이 가까운 세월을 두고 경비병으로 역할을 해주고 있기에 번영한 것이다. 그런데 일부 대한민국 정치인을 위시한 좌파 국민들은 나날이 반미요, 친중공(親中共), 친북(종북) 도당들이 국정을 좌지우지 하려든다. 미국이 노골적으로 시비하지 않는 가운데, 좌파 정치인은 ‘민주화’를 내세워 미국을 기만하며 대통령직을 해도 만족하지 않고, 대통령직으로 대졸부가 되어도 만족하지 않고, 오직 중국과 북괴에 충성바쳐 미군철수만 강행하려 들고 있다. 미국은 오래전에 대오각성해야 했다. 미국은 대한민국을 향한 정책에 어떤 단안을 신속히 내려야 할 때가 확실히 된 것이다.

대한민국의 정치 상황은 어떤가? 반미사상이 고조되는 가운데, 여야(與野)정치인은 급변하는 대한민국에 닥치는 중국에서 사주받는 북괴의 북핵 위험의 정세는 아랑곳 하지 않고, 오직 18대 대선불복에 환장한듯 보인다. 왜 그런가? 박근혜 대통령이 여성인 탓에 국정운영을 제대로 수행하지 못할 것 같은 깊은 우려에 박 대통령은 시급히 도중하차 시키고 민주당이 제대로 국정운영을 하자는 것인가? 아니면, 국정운영 목적이 아닌 대한민국 예산 360조와 권부를 하루속히 접수하여 각종 이권을 차지하고, 가열차게 국민혈세를 착취하여 대북퍼주기와 북괴에 요망에 부응하여 국정원을 해체 하겠다는 것인가?

국민은 이것만은 알아야 한다. 과거 노무현과 이회창이 대선에서 승부를 가르는 선거를 할 때, 김대중 정부는 노무현을 지원하기 위해 첫째, 언론을 집중적으로 노무현을 향해 지원했고, 노무현은 대통령이 되고 난후 공식적으로 회고했다. “언론이 집중적으로 보도해 주지 않았다면 나는 대통령이 되지 못했을 것이다.” 둘째, 김대업 등 정체 불명의 인사들이 이회창을 패배시키기 위한 공작을 편 것이다. 솔직히 당시 국정원을 위시한 정부기관들도 여러 수단을 통해 노무현을 협조했다는 후일담이 전해온다. 하지만 이회창 후보는 노무현 대통령에게 당선 축하의 인사를 보냈을 뿐, 대선불복의 운동은 벌이지 않았다.

민주당은 이제 18대 대선불복의 시비는 끝내야 한다. 미국 같은 민주화의 본산이라도 거대한 대륙에서 선거를 하면 다소의 문제는 발생하기 마련이다. 하지만 대선 승자인 대통령에게 패자가 축하인사를 마치면 새로운 대통령이 일할 수 있도록 배려해준다. 대선에 지고 축하 인사를 한 문재인 후보가 이제 와서 박 대통령을 향해 비수적인 발언을 하고 딴지를 거는 것은 미국 정치에서 보면 반민주의 극치라 조소 대상이다.

민주당이나, 문재인 모두 민심을 모우는 정치에 주력해야 차기에 희망이 있지 않는가? 민생은 없고, 철지난 대선 시비나 해대는 민주당에 대해 “내년 지자체 선거에 두고 보자”는 격분한 민심에 민주당은 깊이 유념하고 행동해야 할 것이다.

과거 이조의 선조(宣祖) 시절, 정신없이 당파 싸움을 해댈 때, 일본의 관백(關伯) 히데요시는 명나라를 정벌 할터이니 길을 빌려달라(征明假道)라며 임진왜란(壬辰倭亂)을 일으켰다. 히데요시의 본 욕심은 조선을 점령하는 것이 목적이었다. 이제 일본은 “한국을 보호하는 ‘집단자위(集團自衛)’를 위해 길을 빌려 달라”면서 미국의 승인하에 군대를 대한민국 영토에 진입하려는 지경에 이르렀다. 여야(與野)가 제정신이라면, 18대 대선시비 보다는 국민의 생명과 재산 보호는 물론 나라의 안위를 위해서 단결 할 것을 촉구한다.

끝으로, 국제 사회가 우려하는 대로 센카쿠에서 일중(日中)의 대결 총성은 울리고 말 것인가? 일본은 중국과의 2회의 전쟁에서 모두 승리한 경험이 있어 중국군을 두려워하지 않는다. 일본군이 만약 센카쿠전(戰)을 통해 재무장, 재진격의 기회가 주어지면, 분단의 남북한에 경천동지(驚天動地)할 일이 발생할 수 있다. 센카쿠에 울려 퍼지는 일중(日中)의 총성이 대한민국에 득실(得失)의 화두이다. 센카쿠에서 울릴 수 있는 일중(日中)의 대결 총성이 대한민국에 불행이 되지 않도록 여야(與野)는 단결하여 진력하고, 민생에 매진하는 모습을 보여야지, 지난 대선을 시비하는 여야(與野) 충돌은 이제 종지부를 찍어야 할 것이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손상윤
  • 대표이사/회장 : 손상윤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