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광장(논객방)
남과 북 어느쪽이 먼저 내부붕괴 될 것인가
 만토스_
 2014-04-12 03:28:29  |   조회: 3858
첨부파일 : -
국가보안법 폐지하자는 從北 逆賊들

이적단체 범민련(조국통일 범민족연합 남측본부) 명예의장 이종린, 그가 지난 4월5일에 숨졌다고 한다. 그는 국가보안법을 “분단의 벽을 허물고 조국통일과 민주주의를 실현하자는 사람들을 탄압하기 위한 법”이라고 강조했고, 노무현 시절 2005년 그는 6.25남침전쟁에서 희생되었다는 빨치산, 남로당원, 간첩들을 추모하기 위한 “통일애국투사묘역”을 보광사에 조성하는데 앞장 섰던 골수 반 대한민국 종북 逆賊이다.

2005년 노무현 시절에 얼마나 많은 인간들이 국가보안법 폐지를 주장했는지 한 번 훑어 보는 것도 의미가 있을 것이다. 물론 의미도 모르고 부화뇌동 세뇌 당한 젊은이들도 있겠지만, 대부분은 국보법 폐지를 대한민국 파멸의 지름길이라고 똑똑히 알면서 열을 냈던 역적들이다.

열린우리당원(대부분), 민노당(403), 민언련(125), 민주노총(232), 반미여성회(150), 남북공동선언실천연대(106), 참여연대(68), 범민련(90), 보건의료노조(178), 한국노총(30), 전국농민회(650), 전국빈민연합(73), 민변(29), 녹색연합(73), 한국여성단체연합(78), 민가협(46), 민족민주열사희생자추모회(57), 전여농(124), 민화련(5), 불교평화연대(25), 4월혁명회(19), 유가협(70), 비전향장기수송환후원회(10), 통일광장(41), 21세기코리아(11), 한국전쟁민간인학샐진상규명회(60), 양심수후원회(74), 실천불교승가회(13), 범정신실천겨레연합(5), 예수살이공동체(42), 천주교인권위(43), 천주교정의구현사제단(34), 원불교성직자회(31), 한국카토릭농민회(380), 전국민중연대(13), 통일연대(50), 전국연합(오종렬 노수회), 일반인(511), 학생(927): (이름은 적지 않았습니다)

이제 2014년 현재의 국가보안법폐지를 주장하는 인간들이 얼마나 증가했는지 알아 볼 차례다.

4.9통일평화재단 인혁당(14), 민주화실천가족운동협의회(19), 전국민족민주유가족협의회(24), 추모단체연대회의(34), 민주화운동정신계승국민연대(18), 민가협양심수후원회(20), 사월혁명회(11), 천주교정희구현사제단(9), 불교(9), 기독교(57), 원불교(4), 천주교인권위(5), 학계교수노조(180), 민변(70), 보건의료단체연합(45), 민주노총(840), 언론노조(22), 전농총연맹(270), 전국노점상총연합(19), 빈민해방철거민연합(19), 여성연합(40), 한국여성민우회(120), 여성연대(3), 한국진보연대(30), 범민련남측본부(270), 남북공동선언시런연대(60), 문화연대(20), 언론개혁시민연대(15), 민주노동당(507), 진보신당(65), 사노련공대위(2100), 다함께(130), 일심회가족대책위(13), 한국대학생연합(27), 민족자주평화통일중앙위원회(7), 평화와 통일을 여는 사람들(26), 통일광장(17), 6.15공동위원회충남본부(22), 6.15TV(6), 615학원(5), KYC(18), 인권운동사랑방(16), 아름다운재단(박원순), 노동파워(16), 경기(20), 대전충남(18), 전북(35), 충북(10), 경남(100), 대구경북(26), 개인(540).

역적들의 단체가 너무 많아 소수자 단체명은 제외되었지만, 블루투데이가 게재한 기사에 의한 국보법폐지 서명자는 총 6278명이라고 한다. 열린우리당이 이름을 새정치민주연합으로 바꿔서 그 잡탕 역적들은 이름을 올리지 않았지만, 그 들은 묻지마 종북이니 모두 국보법을 폐지하자고 했을 것이다. 국가보안법을 폐지하자고 외치면서 항상 떠들어 대는 말이 바로 민주주의의 발전이다. 간첩들이 큰 소리치고 종북역적들이 양심수라면서 목청 높이는 이 나라의 민주주의가 위기라고 떠들어 댄다. 대한민국을 뒤집어 엎자고 목숨을 건 인간들이다.

지금 우리는 이상과 같이 엄청난 반 대한민국 사상으로 세뇌된 사람들을 보면서 이 나라가 어떤 상황에 처해 있는지 절실하게 느낄 것이다. 그야말로 대한민국이 평화타령에 녹초가 되어 내부로부터 조용히 무너져 내리고 있다는 무서운 현실이 그것이다. 이런 중에도 박근혜 대통령은 태평하게 평화 운운하면서 화해와 상생 그리고 국민대통합이라는 구호를 내 걸었다. 나라가 망해가고 있습니다. 왜 대통령은 점점 세뇌되어 가는 젊은이들에게 “종북세력을 항상 경계하라”고 경고하지 못하는가? 대통령이 대한민국의 內部崩壞를 기다리고 있는가?

국가보안법을 폐지하자는 종북 역적들에게 꼭 알려 주고 싶은 미국, 독일, 일본의 국가보안법을 여기에 일부 적어 볼 차례다. 역적들은 국가보안법이 마치 다른 나라에는 없는 괴물로 인식하고 대한민국에만 유일하게 남아 있다고 국민들을 혹세무민한다. 용서받지 못할 인간들이다.

1) 미국의 경우: 국내안전법(Internal Security Act 1950년 연방법률 50호) 제841조는 『미국 공산당은 미국 정부를 전복하려는 도구이다. 제842조는 『미국 공산당이나 명칭에 불구하고 그 후계정당은 미합중국 법률상 정당에게 부여되는 권리, 특권, 면제권 등을 인정받지 못한다』 제843조는 『공산당에 가입하거나 그에 동조하여 활동하면 처벌받는다』고 규정하고 있다.

2) 독일의 경우: 독일은 구 동독의 선전물이나 서독 내 자생적 반체제단체의 선전물을 돌리거나(반포) 혹은 소지(보관)만 해도 처벌할 수 있는 조항을 두고 있다. 통일된 후에도 공산주의 동독의 망령을 두려워하고 있다.

3) 일본의 경우: 일본의 파괴활동방지법 제5조는 『공안심사위원회가 폭력주의적 파괴활동 단체의 시위, 집단행진, 공개집회를 6개월 이내 기간에서 금지할 수 있고, 그 기관지를 6개월 이내 기간에서 인쇄반포 금지를 할 수 있고, 그 단체의 간부직원에게 6개월 이내 기간에서 단체를 위한 활동을 금지할 수 있고 위반 시는 처벌한다.

끝나지도 않은 남북간에 銃聲 없는 전쟁으로 언제 대한민국이 70년대의 베트남 꼴로 破滅할지 모를 위기에 놓여 있다. 다만 이 나라의 썩어빠진 정치모리배들과 대통령 그리고 언론들이 내부에서 무너져 내리는 대한민국 현실을 감추고 임기응변으로 태평성대를 구가하며 국민들에게 불안감을 주지 않기 위해 전전긍긍이다. 온 몸에 확산되고 악화일로에 처해 있는 암환자에게 당장의 고통만을 제가하는데 급급하여 환자의 생명을 영원히 죽음으로 내 몰고 있는 형국이다. 이상.

2014. 4. 11. 만토스
2014-04-12 03:28:29
114.205.85.23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토론광장(논객방)
#번호 제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공지 [공지] 토론광장 활성화를 위한 개편안내HOT 뉴스타운_ - 2014-06-17 118343
공지 [공지] 뉴스타운 토론광장 이용 안내HOT 뉴스타운_ - 2012-06-06 127500
129 [박근혜-안철수] 엄청난 폭탄발언HOT 사이드_ - 2014-05-04 3776
128 김황식후보는 절대로 시장이 되어서는 안되는 이유HOT 김 루디아_ - 2014-05-03 3797
127 박근혜가 모르는 다섯 가지HOT 시스탬_ - 2014-05-03 4156
126 해경, ,마피아 총본산의 아지트 였던가?????HOT 김 루디아_ - 2014-05-02 4013
125 애도의 맘을 가시게 하는 유족들과 좌파의 행태 (1)HOT 현산_ - 2014-05-01 4002
124 [브라질 월드컵] 우승 기적을 이루자HOT 월드컵_ - 2014-05-01 4014
123 유가족들의 분노, 방향이 틀렸다!HOT 산지기_ - 2014-04-30 4019
122 세월호 참사의 또 다른 비극과 이해할 수 없는 의문HOT 현산_ - 2014-04-30 4026
121 역대정권의 잘못을 박근혜대통령께 몽땅 뒤집아씌우지마라HOT 김 루디아_ - 2014-04-29 4153
120 대통령은 3년짜리 비정규직HOT 정규직_ - 2014-04-29 3881
119 이제는 짜증스러운 대통령의 패션과 멋HOT 경기병_ - 2014-04-29 3934
118 김장수-김관진의 '안보호'는 '세월호'보다 안전한가?HOT 비전원_ - 2014-04-29 3953
117 역시 시체장사에 나선 좌파와 이를 부채질하는 선동언론HOT 현산_ - 2014-04-28 3823
116 우매한 백성들아, 각성하자, 마귀가 뒤흔드는 대한민국을 보는가?...........HOT 김 루디아_ - 2014-04-28 3840
115 김 장수의 목을 쳐라, 아니면 국민이 분노한다.. (1)HOT 김 루디아_ - 2014-04-27 3847
114 안철수는 까불지마라, 정치에도 선후배가 있다HOT 김 루디아_ - 2014-04-27 3863
113 [세월호] cc카메라 무용론HOT 재구성_ - 2014-04-27 3873
112 <프로축구> 시민구단 몽땅 해체하라HOT 펌글_ - 2014-04-27 3748
111 적반하장의 안철수, 세월호 참사에 대통령 사과 요구?HOT 현산_ - 2014-04-27 3728
110 박근혜 대통령이여! 한번 죽지 두번 죽습니까?HOT 가디언_ - 2014-04-27 3791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온종림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