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서울형 방역 “민생 도움” 54%
오세훈 서울형 방역 “민생 도움” 54%
  • 최성민 기자
  • 승인 2021.04.14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역 측면에선 ‘도움 되지 않을 것’ 51.4%

최근 오세훈 서울시장이 코로나19 서울시 자체 방역수칙 마련의 일환으로, 식당 오후 10시, 주점은 오후 11시, 유흥주점은 밤 12시까지 운영 연장하는 이른바, ‘서울시 상생방역’ 구상을 밝힌 가운데, 오마이뉴스 의뢰로 리얼미터가 오세훈 서울시장의 ‘서울형 상생방역’에 대한 평가를 조사했다.

조사결과, ‘서울형 상생방역’이 방역 측면에서는 ‘도움 되지 않을 것이다’라는 응답이 51.4%(전혀 도움 되지 않을 것 36.3%, 별로 도움 되지 않을 것 15.0%)로 ‘도움 될 것이다’라는 응답 41.8%(매우 도움 될 것 19.3%, 어느 정도 도움 될 것 22.4%)보다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잘 모르겠다’라는 응답은 6.9%였다.

반면, 민생 측면으로는 ‘도움 될 것이다’라는 응답이 54.2%(매우 도움 될 것 22.9%, 어느 정도 도움 될 것 31.3%), ‘도움 되지 않을 것이다’라는 응답 40.5%(전혀 도움 되지 않을 것 20.4%, 별로 도움 되지 않을 것 20.1%)로 긍정적인 응답이 부정적인 응답보다 다소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잘 모르겠다’라는 응답은 5.3%였다.

연령별로 40대를 제외한 연령대에서는 방역 측면에 대한 평가가 팽팽하게 갈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20대(도움 되지 않을 것 45.8% vs. 도움 될 것 46.1%)와 30대(48.1% vs. 46.5%), 60대(46.7% vs. 46.1%)에서 특히 도움 여부에 대한 응답이 팽팽하게 나타났다. 반면 40대(71.4% vs. 22.2%)에서는 10명 중 7명이 ‘도움 되지 않을 것이다’라고 응답했다.

그러나 민생 측면에 대한 평가에서는 40대를 제외한 모든 연령대에서 ‘도움 될 것이다’라는 응답이 우세했다. 특히 20대에서는 ‘도움 되지 않을 것’ 36.8%, ‘도움 될 것’ 63.2%로 긍정적으로 평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40대(61.2% vs. 34.4%)에서는 민생 측면에 대해서도 부정적으로 평가했다.

이번 조사는 4월 13일 전국 만 18세 이상 8,942명에게 접촉해 최종 500명이 응답을 완료, 5.6%의 응답률(응답률 제고 목적 표집틀 확정 후 미수신 조사대상에 2회 콜백)을 나타냈고, 무선(90%)·유선(10%)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RDD) 자동응답 방식으로 실시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포인트다.

리얼미터 자료.
리얼미터 자료.
리얼미터 자료.
리얼미터 자료.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