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창군 사계절 딸기 재배 '이제 스마트기술과 노하우로 승부’
고창군 사계절 딸기 재배 '이제 스마트기술과 노하우로 승부’
  • 정준영 기자
  • 승인 2021.03.16 11: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창군·상하농원·딸기연구회, 고창딸기 특산화 및 통합마케팅 활성화 업무협약

달콤한 향과 싱그러운 과즙으로 큰 사랑 받아온 ‘고창딸기’. 한반도 농생명식품수도 전북 고창군의 기업과 지역농가들이 딸기의 연중 재배를 위해 뭉쳤다.

15일 고창군에 따르면 이날 오전 상하농원에서 유기상 고창군수와 고창군딸기연구회, 상하농원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고창 딸기 특산화 및 통합마케팅 활성화 협약식’을 열었다.

스마트팜 기술을 접목시켜 연중 딸기 수확이 가능하게 하는 것이 핵심이다. 이를 위해군은 행정적 지원을 하고, 상하농원은 마케팅·시설지원, 딸기연구회의 재배 노하우가 총결집된다.

고창 명품 딸기는 고당도 및 풍부한 영양소의 새콤달콤 딸기를 재배할 수 있는 최적화된 천혜의 기후·토양을 갖고 있다. 맛과 품질을 인정받아 연초에는 ‘높을고창’ 통합브랜드 사용승인을 받기도 했다.

딸기는 통상 겨울부터 봄에 걸쳐 수확해 유통한다. 전국적으로 겨울딸기는 연간20만톤에 달하는 반면, 여름딸기는 생산비중은 0.2%에 불과하다. 특히 제과업체나 디저트 카페에선 연중 딸기 수요가 발생하기 때문에 고품질 여름 딸기의 시장성이 갈수록 커져 왔다.

군은 사계절 딸기재배에 성공하면 관내 농가에게 스마트팜 재배기술을 보급해 농가 소득증대는 물론 지역경제 활성화 큰 도움이 될 전망이다.

유기상 고창군수는 “고창 딸기는 수박, 복분자와 함께 지역 3대 레드과일로 인기를 끌고 있다”며 “사계절 명품딸기 재배에 성공해 소비자 인지도와 농가소득 향상을 이끌어 내고 통합마케팅 활성화를 이뤄내 가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