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웰 “특검 임명 백악관 참모들이 방해”
파웰 “특검 임명 백악관 참모들이 방해”
  • 최성민 기자
  • 승인 2020.12.28 0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요일 밤 이후 트럼프 대통령과 소통 차단돼”
파웰 변호사.
파웰 변호사.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자신을 부정선거를 조사할 특별검사로 임명하려 했지만, 백악관 고위보좌관 중 누군가가 방해해 무산됐다고 시드니 파웰 변호사가 밝혔다.

28일 에포크타임스에 따르면 파웰 변호사는 최근 미국 독립언론 젠저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지난 18일 열린 백악관 내부회의 때 트럼프 대통령이 그녀에게 구두로 이번 대선 부정선거 의혹을 조사하는 특별검사직을 제안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백악관 내부회의는 19일 반트럼프 성향의 매체 뉴욕타임스가 ‘2명의 내부 소식통’을 인용해 “때때로 고성이 오간” 회의로 보도하면서 주목을 받았다. 내부 소식통이 누군지에 대해서 뉴욕타임스는 밝히지 않았다.

이 회의에는 트럼프 대통령 외에 콜린 파월 전 국가안보보좌관, 마이클 플린 전 국가안보보좌관, 마크 메도스 백악관 비서실장, 펫 시폴론 백악관 법률고문 등이 참석했으며, 로버트 오브라이언 국가안보보좌관과 루디 줄리아니 변호사는 전화통화로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파웰 변호사는 자신의 특별검사 임명이 “금요일 밤 회의 뒤에 저지되거나 무산된 것 같아서 정확히 어떻게 표현해야 할지 모르겠다”며 “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또한 ‘누군가 기어장치에 모래를 던져 넣은 것이냐’는 질문을 받자, “그런 식이다”라고 답했다.

파월 변호사는 “금요일 밤 회의 이후 대통령과 통화하거나 의사소통하는 것이 차단됐다”며 “(대통령 주변의) 모든 사람들에 의해”라고 말했다.

이어 자신이 제안받은 역할은 “로버트 뮬러 스타일의 특검이 아니다”라며 “백악관 특별검사로 임명하는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특별검사는 법무장관이 임명하고 백악관 특별검사는 대통령이 임명할 수 있다.

윌리엄 바 법무장관은 사임을 이틀 앞둔 지난 21일 기자회견에서 대선 조작 의혹과 조 바이든의 아들 헌터 바이든에 대해 조사하기 위해 특별검사를 임명할 필요가 없다고 밝혔다.

바 장관은 대선 조작 의혹과 관련해 “현 단계에서 특검이 올바른 수단이고 적절하다고 생각했다면 임명을 하겠지만 아직 (임명을) 하지 않았고 그러지도 않을 것”이라며 “법무부가 선거를 뒤집을 만한 상당한 규모의 사기 증거를 발견하지 못했다고 말했던 이전의 평가를 여전히 지지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는 지금 의혹에 관한 조사의 강도 문제를 말하고 있는 것”이라며 “(11월 3일) 선거에서 사기가 있었다”며 “이렇게 말하자, 사기가 있었다. 불행하게도 대부분 선거가 그렇다. 우리는 이런 것에 너무 관대하다”고 덧붙였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