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수산과학원, 제주 옥돔 산란장 찾아나서
국립수산과학원, 제주 옥돔 산란장 찾아나서
  • 김종선 기자
  • 승인 2015.10.06 1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제주옥돔 ⓒ뉴스타운

제주를 대표하는 수산물인 옥돔의 산란장조사가 본격 시작된다.

국립수산과학원(원장 강준석) 아열대수산연구센터(제주시 소재)는 옥돔의 산란시기에 맞춰 오는 10월 6일부터 1개월 간 제주 남부 연안을 중심으로 산란장 조사를 한다고 밝혔다.
※ 지난 3년간 제주 남부해역에서 어획되는 옥돔을 조사한 결과, 주 산란기가 9월∼10월인 것으로 확인

이번 산란장조사는 옥돔의 대표 어장인 제주도 남부 위미리∼표선리 연안 일대의 10여개 정점에서 실시한다.

산란장조사에서 다양하게 채집된 수중생물의 알과 어린 어류 중에서 DNA 유전자 분석기법으로 옥돔 알과 어린 고기만을 따로 분리해서 각 조사 정점별로 옥돔의 산란량과 산란장소를 확인할 계획이다.

옥돔은 제주도에서 ‘생선 중의 생선’으로 불리며 매우 귀히 여기는 주요 수산물이지만, 어디서 산란하는지 정확하게 알지 못하고 있다.

또한 전체 생산량의 약 90%가 제주 주변해역에서 어획되며 1990년대에 약 2,000톤이 어획되던 것이 2000년대에는 평균 1,354톤으로 감소하면서 자원관리가 필요하게 됐다.

아열대수산연구센터 이승종 박사는 “이번 조사를 통해 옥돔의 산란장을 밝히고 산란량을 파악한다면, 초기단계부터 자원을 관리할 수 있어 합리적인 자원관리 방안을 마련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