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원시, 2021년 예산안 8,885억원 편성
남원시, 2021년 예산안 8,885억원 편성
  • 정준영 기자
  • 승인 2020.12.05 18: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원시(시장 이환주)가 2021년도 예산안을 전년대비 877억원이 늘어난 8,885억원(일반회계 8,193억원, 특별회계 692억원)을 편성, 이를 남원시의회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당초예산 총규모로는 일반회계(8,193억원)기준 715억원(9.5%)이 증가됐으며, 이 같은 결과는 이번 예산안에 재해복구비(500억)로 국도비보조금 등이 포함된 것이 주효했다는 분석이다.

특히, 자체재원인 지방세와 세외수입은 올해보다 40억원이 증가한 720억원, 국도비 보조금은 741억원이 증가한 3,458억원으로 편성됐다. 다만, 보통교부세의 경우 정부의 내국세 감소에 따라 전년대비 165억원이 감소한 3,397억원으로 편성됐다.

3일 시에 따르면, 내년도 재정운용 방향을 선택과 집중으로 투자의 경제성 및 파급효과를 고려해 청년, 일자리사업 및 집중호우로 인한 피해복구 등 지역경제 살리기에 초점을 맞췄다고 밝혔다.

분야별로 살펴보면 △사회복지 분야 2,024억원, △농림분야 1,997억원, △국토 및 지역개발 977억원, △문화체육 관광분야 600억원, △환경분야 380억원, △교통 및 물류분야에 340억원 등이 편성됐다.

문화체육관광사업으로는 복합형공공도서관 건립 29억, 옛다솜 이야기원 조성 31억원, 실내수영장 건립 및 배드민턴장 신축 53억원, 춘향문화예술회관 리모델링사업 49억원 등이 투자된다. 또 교육분야에 전북대학교 남원캠퍼스 건립 25억원과 내수경제 활성화를 위해 남원사랑상품권 상반기 발행 750억원을 편성했다.

이 밖에 사회복지분야에 가족센터 건립 18억원, 동부권 노인복지관 건립 30억원, 승화원 신축 40억원, 노인일자리 및 사회활동지원 120억원 등이 확대 편성됐다. 호우피해복구 예산으로는 농업기반시설 복구비 54억, 산림호우피해 복구 109억원, 도로 및 하천 재해복구비 350억원 등이 편성됐다.

이외에도, 시는 시내권 공영주차장 조성사업 40억원, 농로․용배수로 현대화사업 216억원, 공익직접 직불금 268억원, 벼 병해충 항공방제 지원 15억원 등 농림분야에도 예산을 편성, 집중 투자할 방침이다.

이환주 시장은 “2021년 예산안은 한정된 재정여건 속에서 효율성을 극대화하기 위해 선택과 집중에 의해 편성한 결과”라며 “내년도에도 우리시에서는 예산계획에 따라 △잘 사는 복지예산 확대 및 생동감 있는 도시를 만들어 가기 위한 청년 창업•취업지원 △다양한 일자리 창출 △지역경제 활성화 등을 추진, 시민이 행복한 남원을 만들어 나가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에 제출된 예산안은 각 상임위원회 심의(11.30.~12.8.)를 거쳐 오는 12월 9일부터 12월 17일까지 예산결산특별위윈회 심의 후 12월 18일 제3차 본회의에서 최종 확정된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