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수, 구속된 이유 잊었나?"
“김경수, 구속된 이유 잊었나?"
  • 홍의현 기자
  • 승인 2019.02.08 14: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통령 걱정 접어두고 반성문부터 써라”
김경수 경남지사.
김경수 경남지사.

서울구치소에 수감 중인 김경수 경남지사가 더불어민주당 몇몇 의원들에게 “대통령을 지켜달라”고 당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아직도 1심 판결을 받아들이기 어렵다는 심경도 밝힌 것으로 전해진다.

바른미래당은 8일 “김경수 경남도지사의 대통령을 향한 옥중(獄中) 사랑이 눈물겹다”며 “본인도 지키지 못하면서 누구를 지키겠다는 것인지, ‘댓글 공동체’라 애틋한 것인지 묻고 싶다”고 꼬집었다.

바른미래당은 “민주주의의 꽃은 선거, 불법여론조작의 꽃은 김경수”라며 “국민이 아니고 대통령을 지켜달라고 하는 것이 말이 되는 것인지 참으로 비상식적”이라고 비판했디.

이어 “구속된 이유를 망각한 모양”이라며 “구제불능의 끝”이라고 비난했다.

바른미래당은 “김 지사가 ‘감옥으로부터의 사색’을 펼쳐 들었다고 들었다”며 “역사의 심판은 이제 시작이니 반성문부터 써라”고 질타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