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미국의 종전 준비’ 언급에 2월 북미회담 좋은 결과 기대
청와대, ‘미국의 종전 준비’ 언급에 2월 북미회담 좋은 결과 기대
  • 외신팀
  • 승인 2019.02.01 1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트럼프, 한국전쟁 끝낼 준비 돼 있고, 미국은 북한 침공 의사 없다고 밝혀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 

청와대는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가 지난 131(현지시각) “캘리포니아주 스탠퍼드 대학 강연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한국전쟁을 끝낼 준비가 돼 있고, 미국은 북한을 침공할 의사가 없다고 밝혔다고 한 발언과 관련, 오는 2월 말로 예정돼 있는 북미 협상에서 좋은 결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1일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정 브리핑에서 북미 간에 협상에 있어서 진척된 내용이라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하고, “모레 방한하는 것으로 알려진 비건 대표가 청와대 관계자와 만날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엔 청와대까지 올까 싶다며 확답을 피했다.

김 대변인은 이어 미국과 중국이 이달 말에 미중 정상회담을 여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어 북미회담과 연계될 가능성이 있다는 미국 언론 보도에 대해서는, 미국 언론 보도일 뿐 트럼프 대통령이 직접 그런 얘기를 하진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고 답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