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리아 주둔 미군 철수 착수
시리아 주둔 미군 철수 착수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18.12.20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슬람국가(Islamic State) 퇴치 목적 달성으로 철군
- 미군의 시리아 완전 철군시 ‘오바마의 오류’ 우려
미 정부의 고위 관계자는 “시리아 주둔은 내전을 해결하기 위해서가 아니고, IS의 영역 지배를 궤멸시키기 위해서였다”면서, “IS가 지배하는 ‘나머지 1%’의 지역의 탈환은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미 정부의 고위 관계자는 “시리아 주둔은 내전을 해결하기 위해서가 아니고, IS의 영역 지배를 궤멸시키기 위해서였다”면서, “IS가 지배하는 ‘나머지 1%’의 지역의 탈환은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미 행정부는 19(현지시각) 시리아에 주둔하고 있는 미군의 철수에 착수했다고 발표했다.

새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성명에서 미군의 귀환을 개시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의 트위터에 이슬람 수니파 과격조직 이른바 이슬람국가(IS=Islamic State)의 타도가 미군 파견의 유일한 이유였다면서 주둔 이유가 없어졌다고 말했었다.

미 정부의 고위 관계자는 시리아 주둔은 내전을 해결하기 위해서가 아니고, IS의 영역 지배를 궤멸시키기 위해서였다면서, “IS가 지배하는 나머지 1%’의 지역의 탈환은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이 고위관리는 다만 철수가 아닌 미군의 재배치라는 용어를 사용하며, 계속 IS 소탕작전에 종사하는 미군 주도의 유지연합의 협조를 통해 시리아 이외에서 대()테러전을 실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시리아에는 약 2천명이 주둔하는 것으로 알려진 미군 부대 철수 시기나 규모 등 구체적인 계획은 밝혀지지 않았다.

미 국방부 화이트 대변인도 19일 성명에서 유지연합이 ‘IS 지배지역을 석방했다, 작전이 다음 단계로 이행될 것이라고 말했으나 미군의 안전을 이유로 상세한 설명은 하지 않았다.

로이터통신은 19일 미 당국자의 말을 인용, IS 소탕작전이 완료되면, 60~100일 만에 철수를 완료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미 국무부는 24시간 안에 시리아에 있는 요원들을 대피시키겠다고 했다.

한편, 오바마 전 정권은 20149월에 IS소탕을 위해 시리아에서의 공습을 개시해, 2015년부터 시리아의 바샤르 알 아사드 정권에 대항하는 반체제파 세력이나 소수민족 쿠르드인 세력을 지원하기 위해 특수부대 등 지상 부대를 주둔시켰다.

트럼프 대통령은 19일 저녁에도 트위터에 “IS에 대한 역사적 승리를 받아 위대한 젊은이들을 귀환시킬 때 !”라고 적었다.

문제는 완전히 철수하면 아사드 정권을 지원하는 러시아나 이란의 영향력이 커질 것이 확실하다는 것이다.

여당·공화당의 유력자인 그레이엄 상원의원은 오바마 전 대통령이 2011년 말 이라크에서 미군을 완전히 철수시킨 후 IS가 대두된 것을 염두에 두고, 시리아로부터의 완전 철수는 오바마의 오류가 될 것이라고 경고하기도 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