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타운
경제/IT정책/금융
트럼프, ‘일본의 지도자와 좋은 관계 끝나, 대일 압박 강화’미국, 일본에 의한 무역적자 줄이기 위한 압박 카드
김상욱 대기자  |  mobacle@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9.07  11:10:08
   
▲ WSJ 기사는 트럼프 대통령이 멕시코와 캐나다, 유럽과의 무역 회담에서 일정한 진전을 본 현재 “애를 먹고 있는 일본과의 교역 조건”의 개선에 관심을 가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뉴스타운

“일본 지도자와 좋은 관계가 끝났다. 무역적가를 줄이기 위해서는 대일 압력 강화에 의욕 보여”

미국의 월스트리트저널(WSJ)은 6일(현지시각) 이 같이 보도하고, 트럼프 대통령이 이 신문사 편집 간부에 전화를 걸어 “일본의 지도자와의 좋은 관계가 끝났다”는 경고성 발언을 전하고, 무역 불균형 시정을 요구하는 자세를 보였다고 WSJ는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WSJ 편집 간부에게 전화를 했을 때 일본 지도자와의 관계가 양호하다고 전한 뒤 “(적자해소에) 일본이 얼마나 지불할 것인지를 전했다. 그 순간 좋은 관계가 끝났다”고 말했다는 것이다.

WSJ 기사는 트럼프 대통령이 멕시코와 캐나다, 유럽과의 무역 회담에서 일정한 진전을 본 현재 “애를 먹고 있는 일본과의 교역 조건”의 개선에 관심을 가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미국 정부는 지난 7월 유럽연합(EU)과 새로운 무역회담 개시에 합의하고, 이번 주 들어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재협상을 둘러싼 캐나다와 최종 협의하고 있다.

일본은 9월 하순에도 미국과 제 2회 새 무역회담을 여는 방안이지만, 트럼프 대통령의 그 같은 발언은 미국 정부가 일본 시장개방을 위한 대일 압박 강화의 하나의 카드로 보인다. 

<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김상욱 대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이용약관게시물게재원칙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담당자:심광석)이메일무단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