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시, 전통시장, ‘비상(飛上)’ 날갯짓
군산시, 전통시장, ‘비상(飛上)’ 날갯짓
  • 심광석 기자
  • 승인 2017.11.06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영동 신영시장, 화려한 비상을 준비

대형마트의 진출 이후 침체되어 있던 군산의 전통시장들이 다시 한 번 화려한 비상을 준비하고 있다.

군산시 신영동에 위치한 신영시장은 상품 포장재 개발을 통해 상품성과 위생성을 강화하고 침체된 시장골목에서는 주말장터를 열어 기존 상인의 상품을 판매하여 매출을 향상시키고 있다.

특히 지난 9월에 개최된 ‘별미찬 박대축제’에서는 상인들이 직접 판매부스를 운영해 판매수익을 증대시켰으며, 지저분한 시장 입구정비, 상인얼굴을 새긴 돌출형 LED 간판 및 조명 설치, 노후화된 매대 교체 등 다양한 노력을 기울여 소비자를 유인하고 있다.

현재는 인터넷방송국, 고객쉼터 조성, 스마트 디지털홍보(HD모니터, 키오스크, 블로그)를 통해 잠정고객을 확보하고 시장에 대한 홍보를 강화하고 있으며, 공동작업장 및 건조장을 조성하여 신뢰성 있는 상품을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명산시장은 골목형시장 육성사업을 통해 ▲근대역사 체험 특화시장 조성을 위한 빛의 거리 조성 ▲상인 도슨트 교육을 통한 근대사 해설사 양성 ▲교방 음식 등 근대사 시대별 먹거리를 체험할 수 있는 야시장 운영 ▲진열환경 및 유통환경 개선 ▲일제 강점기 우물 체험 프로그램 개발 및 고객 쉼터 조성 계획을 확정했으며, 현재는 기존상인 매대 교체 및 야시장 구간 간판정비 및 어닝(차양막)교체 작업을 실시중이다.

시 관계자는 “문화관광형사업과 골목형시장 육성사업은 상인들에게 판매방식과 유통방식에 변화를 주어 매출과 연계될 수 있음을 직접 체험하게 하는 사업”이라며 “소비자를 만족시킬 수 있는 전통시장이 되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전했다.

한편 군산신영시장은 문화공간 조성, 관광상품 개발, 문화콘텐츠 개발 등을 통해 시장브랜드를 구축하고 지역관광지와 연계, 스토리텔링 도입으로 시장 매출 증대 및 고객 유인에 힘쓰고 있으며, 도심과 주택단지에 위치한 명산시장은 고유의 개성과 특색을 살려 지역 주민들과 어우러지는 시장으로 육성하여 지역주민에게 특화된 가치와 만족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