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시, 도시재생 뉴딜사업 초석 다지기 힘차게 출발
군산시, 도시재생 뉴딜사업 초석 다지기 힘차게 출발
  • 심광석 기자
  • 승인 2017.10.18 1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산시는 신영시장 상인회(회장 윤봉희)와 도시재생 뉴딜사업의 초석을 다지고 원도심 지역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한 상생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지난 18일 군산시 도시재생 뉴딜사업 추진단장인 한준수 부시장과 신영시장 상인회 윤봉희 회장은 군산의 성공적인 도시재생 뉴딜사업 추진을 위해 지역 자원과 연계된 특성화 사업을 발굴하고, 사업 추진으로 발생할 수 있는 다양한 문제에 대한 공동 대응을 목표로 한 상생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군산시와 신영시장 상인회는 국토교통부의 도시재생 뉴딜사업 공모를 준비하는 과정에서 지역의 부동산 가격상승에 따른 젠트리피케이션(둥지 내몰림 현상)을 방지하기 위한 공동 대응방안을 마련하고,

기존 ‘도시재생 선도지역’ 내로 유입된 많은 관광객을 전통시장이 밀집된 신영시장 인근으로 유도할 수 있는 다양한 아이디어 사업 등 도시재생 활성화 방안을 함께 고민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이번 협약을 통해 본격적인 도시재생 뉴딜사업 추진을 위한 첫발을 내딛었다”며 “민・관이 합심하여 도시재생 뉴딜사업의 올바른 성공을 위해 함께 고민하여 군산의 원도심이 다시 살아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전했다.

한편 군산시는 올 초 국토연구원과 도시재생전략계획 수립 용역을 체결하고 시 전역에 대한 진단을 거쳐 상위계획과의 부합성 등을 종합한 결과 오는 10월말에 진행되는 도시재생 뉴딜사업 공모에 중앙동 지역과 소룡동・산북동 일원을 사업대상지로 신청할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