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창지역 자활기업센터, 옷사랑 빨래, 재능기부로 꽃 피워
고창지역 자활기업센터, 옷사랑 빨래, 재능기부로 꽃 피워
  • 심광석 기자
  • 승인 2017.08.08 13: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웃과 함께하는 또 하나의 가족’ 앞장

▲ ⓒ뉴스타운

고창지역자활센터(센터장 이충기)가 ‘이웃과 함께하는 또 하나의 가족’을 목표로 지역사회 서비스 바우처 사업을 적극 전개하고 있다.

고창지역자활센터는 지역사회 자원과 연계해 재능기부 사업을 추진키로 하고 그 일환으로 자활기업 ‘옷사랑 빨래터(대표 민경숙)’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협약을 통해 세탁업체인 ‘옷사랑 빨래터’는 기초수급자와 차상위계층, 소년소녀가장과 독거노인 등 어려운 이웃들에게 세탁관련 재능을 기부해 무료로 세탁서비스를 제공하고 자활센터는 사회공헌 사업을 활발하게 추진하면서 바우처 사업을 원활하게 운영해 나가기로 했다.

군 관계자는 “이번 협약을 통해 지역 전체에 재능을 조금씩 나누는 재능기부 문화가 활성화되고 지역 전체에 폭넓은 자활의지가 확산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지역사회와 함께하는 사화공헌 사업을 적극 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고창지역자활센터는 가사간병방문지원과 노인돌봄 종합서비스 사업 등 사회서비스 바우처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으며, ‘옷사랑 빨래터’는 지난 2012년 12월 자활기업으로 창업한 이래 꾸준한 봉사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