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자율주행자동차 경쟁 대열에 가세
애플, 자율주행자동차 경쟁 대열에 가세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17.04.16 14: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율주행차량, 미래 자동차의 대부분 차지 전망

▲ 자율주행차란 운전자 없이 자동차에 장착된 인공지능(AI)을 통해 자동차 스스로 주행하는 차량으로 머지않아 대부분의 미래 자동차를 대신할 것으로 업계는 바라보고 있다. ⓒ뉴스타운

'아이폰(iPhone)‘으로 잘 알려진 ’애플(Apple Inc.)'이 자율주행자동차 기술 시험을 위한 공공 도로 시험 허가를 받아, 자유주행자동차 개발 경쟁 대열에 끼어들었다.

미국 서부 캘리포니아 주 자동차국(DMV)은 14일(현지시각) 애플사에 차량 3대에 대해 공공도로에서의 시험 주행을 허가했다고 밝혔다. 애플이 자율주행차량 시험 허가를 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자율주행차란 운전자 없이 자동차에 장착된 인공지능(AI)을 통해 자동차 스스로 주행하는 차량으로 머지않아 대부분의 미래 자동차를 대신할 것으로 업계는 바라보고 있다.

애플은 자율주행차량 개발을 비밀리에 진행해오면서 개발 여부를 확인해주지 않았다. 마찬가지로 애플사 간부들도 DMV의 주행허가에 대해서도 입을 다물고 있다.

캘리포니아 주가 허가한 시험 차량은 도요타 자동차의 렉서스로 애플이 개발한 자율주행 장치를 장착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에서는 구글(Google)의 모회사인 ‘알파넷’, 전기자동차업체인 ‘테슬라(Tesla)', 우버(Uber), 기존 자동차 업체 등 많은 기업들이 자율주행차량 시장에서 치열한 경쟁을 펼치고 있다.

한편, 캘리포니아 주에서는 앞서 다른 29개 업체들에게 이미 자율주행차량의 기술시험을 위한 공공 도로 주행 허가를 내주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