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김정은 측근 마원춘, 변인선 등 숙청 또는 처벌
북한 김정은 측근 마원춘, 변인선 등 숙청 또는 처벌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15.05.13 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 간부들 김정은 지도력에 회의적 시각

▲ 핵심간부에 대한 김정은의 불신감이 심화되고, 절차를 무시한 채 숙청하는 등 공포정치의 정도가 높아지고 있다 ⓒ뉴스타운

국가정보원은 13일 국회 김광림 정보위원장과 여야 정보위 간사들에 현영철 인민무력부장 총살 등 대북관련 사안을 보고하면서 “최근 6개월 사이 현영철 인민무력부장 외에 마원춘 국방위 설계국장, 변인선 총참모부 작전국장, 한광상 노동당 재정경리부장 등 김정은 최 측근 인사들이 숙청 혹은 처벌됐다”고 밝혔다.

국정원은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 1위원장의 잇따른 숙청과 관련, “핵심간부에 대한 김정은의 불신감이 심화되고, 절차를 무시한 채 숙청하는 등 공포정치의 정도가 높아지고 있다”고 전하고 “북한 간부들 사이에서도 속으로는 김정은 지도력에 대해 회의적 시각이 확산되고 있음을 시사한다”고 정보위에 보고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