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30 동작을 기동민 사퇴, 노회찬으로 단일화
7.30 동작을 기동민 사퇴, 노회찬으로 단일화
  • 박연수 기자
  • 승인 2014.07.24 1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경원, 노회찬 1:1구도 예측불허 승부 예상

▲ 새정치민주연합 기동민 후보 후보사퇴 기자회견(채널A 화면 캡쳐)
7.30 서울 동작을 보궐선거에 출마한 새정치민주연합 기동민(48) 후보가 사퇴하면서 정의당 노회찬 후보로의 야권단일화가 이루어졌다.

기동민 후보는 24일 오후 3시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후보직을 사퇴한다. 모든 것을 내려놓겠다”고 말했다.

기동민 후보는 “동작에서는 노회찬 후보께서 내 몫까지 열심히 해서 반드시 새누리당을 심판하고 승리하셨으면 한다”며 “국민 여러분의 마음을 조금이라도 돌리는데 보탬이 되었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고 밝혔다.

이어 “다른 지역의 후보들도 정말 선전해서 반드시 승리했으면 좋겠다. 광주와 그리고 동작에서 여러 가지 어려운 여건이었음에도 불구하고 저와 함께 해주시고 지지해 주셨던 당원 여러분, 시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말했다.

사퇴 회견 후 기동민 후보는 일문일답에서 '지도부와 상의했느냐'는 질문에 "상의하지 않았다"고 답했다.

앞서 노회찬 후보가 22일 "24일까지 단일화가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후보직을 사퇴하겠다"고 발표하면서 23일 단일화 협상에 나선 두 후보는 단일화 방식에 이견을 좁히지 못한 바 있다.

기동민 후보가 전격 사퇴함에 따라 서울 동작을 보궐선거는 나경원 새누리당 후보와 노회찬 정의당 후보의 맞대결 구도로 치러지게 되어 예측불허 승부를 벌일 것으로 보인다.

정의당 측은 서울 동작을에서 야권단일화가 이루어질 경우 수원정에 출마한 천호선 후보의 사퇴 가능성을 언급한 바 있어 이번 기동민 후보 사퇴가 다른 지역구의 야권단일화에 어떤 영향을 미칠 지 귀추가 주목된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