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독도 봉우리 일본식 이름 작명 검토
일본, 독도 봉우리 일본식 이름 작명 검토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12.11.22 1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의 한글 이름에 맞대응 차원, 영유권 주장 강화 예상

 
한국이 독도의 동도의 지명을 ‘우산봉’, 서도를 ‘대한봉’으로 이름을 지어 국가기본도, 교과서, 인터넷 포털 지도 등에 반영하기로 한 가운데, 일본 정부가 독도 봉우리의 지명을 자기 나라 명칭으로 작명하는 것으로 검토하기로 논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일본 정부는 22일 노다 요시히코 총리 주재로 열린 각료회의에서 독도 봉우리의 일본어 지명을 국토지리원의 지명에 기재하는 방향으로 검토한다는 답변서를 결정했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이 같은 답변서는 자민당의 사토 마사히사 참의원 의원의 질문서에 대한 정부의 공식 답변이다.

일본은 이미 잘 알려진 대로 독도를 자기네 식으로 ‘다케시마’라고 부르고 있으며, 동도와 서도 봉우리의 일본 지명 작명을 통해 영유권 주장을 보다 강화할 속내로 보인다.

한편, 오는 12월 16일 실시되는 총선에서 승리해 집권할 것으로 예상되는 자민당은 21일 발표한 공약에서 시마네(島根)현이 독도 영유권 주장을 위해 해마다 2월 22일 실시하는 ‘다케시마의 날’ 행사를 정부 행사로 승격시키로 결정한 바 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