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독도는 일본 땅’ 광고 대대적 시작
일본, ‘독도는 일본 땅’ 광고 대대적 시작
  • 외신팀
  • 승인 2012.09.11 14: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국 70여개 신문에 일제히 게재, 일방적 억지 주장

 
일본 정부가 ‘독도는 일본 땅’이라고 주장하는 광고를 11일 시작했다.

일본 정부가 자국 신문에 독도 영유권을 주장하는 광고를 내보내는 것은 처음이다.

11일 일본 언론들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자국 내 중앙일간지와 지방지 등 70여개 신문에 ‘독도가 일본 땅’이라고 주장하는 광고를 게재했다.

이번에 게재된 광고는 1주일 간 이어지며, 외무성 이름의 광고 내용은 “이제는 알아야 할 때입니다. 다케시마 문제 기초지식”이라는 제목의 광고로 “독도는 역사적으로나 국제법상으로 일본 고유의 영토”라고 주장하면서 “늦어도 17세기 중반에 독도에 대한 영유권을 확립했으며, 1905년 각의 결정에 따라 독도를 영유하는 의사를 재확인했다”고 억지주장과 함께 일방적 역사관을 광고했다.

이어 광고는 “한국 측은 일본보다 먼저 독도를 실효지배하고 있다고 주장하지만 문헌의 기술이 모호하고 뒷받침할 수 있는 명확한 증가가 없다”며 사실을 호도하고 있다.

이번 광고는 총리실의 주도로 이뤄진 것으로 전해졌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