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독도는 일본 땅’ 외신 상대 기자회견
일본, ‘독도는 일본 땅’ 외신 상대 기자회견
  • 외신팀
  • 승인 2012.08.23 03:35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도 ‘국제 분쟁화 본격 홍보’ 개시

일본이 독도 문제에 대해 국제사법재판소(ICJ)에 공동 제소를 제안한 것을 계기로 이제 본격적으로 국제사회에 ‘독도는 일본 땅’이라는 억지 주장을 외신을 상대로 기자회견을 함으로써 주장을 퍼뜨리기 시작했다.

일본 외무성은 22일 오후 일본 프레스센터에서 도쿄에 상주하고 있는 외신을 상대로 기자회견을 열어 외무성이 제작한 ‘독도문제 10문 10답’ 등의 자료를 배포했다. 외무성이 외신을 상태로 기자회견을 연 것은 이번이 최초이다.

사토 마사루(佐藤優) 외무성 국제보도관은 이날 회견에서 16세기 ‘신증동국여지승람(新增東國輿地勝覽)’에 나오는 ‘팔도총도(八道總圖)’를 복사해 배포하며 “울릉도 서쪽에 우산도(독도)가 그려져 있는 걸 보면 한국이 생각하는 우산도는 독도가 아니고, 한국은 역사적으로 진짜 독도를 알지 못했다는 것을 알 수 있다”는 주장을 되풀이했다.

그는 한 외신 기자가 일본이 점유한 센카쿠(尖閣. 중국명 댜오위다오=釣魚島=조어도) 열도와 독도를 비교한 질문에 대해 “센카쿠 열도에는 영토 분쟁이 존재하지 않는다”고 터무니 없는 답변을 했다.

또 그 기자가 다시 “한국도 ‘독도에 영토 분쟁이 없다’고 말할 수 있지 않느냐”는 질문에는 “두 가지 문제는 비슷해 보이지만, 배경이 다른 별개의 문제”라고 반박했다.

이어 한국이 공동 제소 제안을 거부할 경우 압박할 대책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한국은 이제 ‘글로벌 코리아’를 자부할 정도의 국가가 된 만큼 당당히 제소에 응하라”는 주장만을 되풀이했다.

한편, 이날 50석 규모의 회견장에는 로이터통신, 파이낸셜 타임스 등의 도쿄 주재 기자 10여명이 참석했다고 외신은 보도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독도대마도 영토회복 2012-08-30 21:31:14
기자회견때 일본애들이 보여준 "신증동국여지승람" 지도를 보면 아랫쪽에 "대마도"가 조선땅으로 표시되어 있는데, 왜 아무도 이 문제를 제기를 안하는지...언론에서도 본격적으로 보도를 해야하지 않나요? 일본애들이 대마도는 조선땅임을 입증한 자료를 일본 외무성이 외신기자회견에서 너무도 뚜렷하게 표현한 것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