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용평가사 ‘피치’ 한국 신용등급 ‘AA-’ 유지
신용평가사 ‘피치’ 한국 신용등급 ‘AA-’ 유지
  • 정준영 기자
  • 승인 2021.07.22 1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전망 안정적(STABLE)
- 미국 등 선진 18개국 ㅁ모두 등급 하향조정,
- 한국은 역대 최고 등급 ‘AA-' 유지
이번 피치의 국가신용등급 조정에서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이후, 미국, 영국, 캐나다, 프랑스, 일본 등 18개국의 등급이나 전망을 하향조정했지만, 한국에 대해선 역대 최고등급인 ‘AA-'를 그대로 유지했다.
이번 피치의 국가신용등급 조정에서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이후, 미국, 영국, 캐나다, 프랑스, 일본 등 18개국의 등급이나 전망을 하향조정했지만, 한국에 대해선 역대 최고등급인 ‘AA-'를 그대로 유지했다.

국제신용평가사 피치(Fitch Ratings)21(현지시간) 한국의 국가신용등급을 'AA-', 등급 전망을 안정적(stable)'으로 유지한다고 밝혔다.

피치는 한국의 최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의 확산이 소비 회복에 위협 요인이 되고 있긴 하지만, 백신(vaccine)공급이 늘어나고 있다며, 2021년도 한국의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4.5%로 내놓고, 2022년도의 GDP성장률을 3.0%로 전망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피치는 한국의 국가채무 증가는 재정 운영상 위험요인이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피치는 한국 경제의 다른 주요한 변수는 남북관계로 외교적으로 진전을 미루지 못하고는 있지만, 당분간 지정학적인 갈등도 비교적 안정적일 것으로 보인다고 진단했다.

이번 피치의 국가신용등급 조정에서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이후, 미국, 영국, 캐나다, 프랑스, 일본 등 18개국의 등급이나 전망을 하향조정했지만, 한국에 대해선 역대 최고등급인 ‘AA-'를 그대로 유지했다.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