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재 위험 없는 지능형 전기 주유소 등장
화재 위험 없는 지능형 전기 주유소 등장
  • 정준영 기자
  • 승인 2021.06.23 0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화재 위험 없는 바나듐 레독스 흐름전지 기반 전기차 충전 솔루션 개발
지능형 전기 주유소 개념도(사진 : 컴퍼니위)

바나듐레독스흐름전지(VRFB, Vanadium Redox Flow Battery, 이하 흐름전지)-ESS 기술을 기반으로 기존 주유소를 전기 주유소로 개조하는 솔루션을 개발해 부족한 국내 전기차 충전 인프라를 확대하는 데 힘을 쏟을 계획이다.

에너지 솔루션 전문기업 컴퍼니위는 이를 위해 싱가포르 흐름전지 전문 회사인 V-FLOW TECH와 협력관계를 구축, 서울과학기술대학교 전기정보기술연구소와 컨소시엄을 구성해 기존 주유소를 활용하는 지능형 전기차 충전소 구축 기술개발사업을 진행한다.

흐름 전지는 최근 화재 등의 안정성 논란이 제기되고 있는 리튬이온 배터리의 문제점을 대체할 수 있는 대안으로 주목받고 있는 기술이다. 양극·음극 전해질로 바나듐을 사용하는 흐름전지는 화재나 폭발 위험성이 없고 충전 후 방전이 거의 이뤄지지 않아 20년 이상 장기간 사용할 수 있다.

컴퍼니위는 바로 이러한 흐름전지를 활용 기존 주유소 인프라를 활용한 전기 주유소 최적 모델을 개발하는 것이다.

V-Flow Tech는 이공계 분야 세계적 명문 대학인 난양공대에서 스핀오프(Spin-off) 된 회사로 국내 흐름 전지 제품에 비해서 높은 효율과 수명 그리고 넓은 동작 온도를 가진 흐름전지 제품을 갖고 있다. 다수의 원천 기술, 특허를 보유하고 있고, 저유탱크 ESS 개발을 진행할 계획이다.

컴퍼니위는 블록체인 기술과 AI(인공지능) 기술을 활용해 전기 생산과 전력거래 시장 상황을 예측하고 관리하는 에너지 플랫폼 솔루션 업체다. 40MWh 규모의 ESS용 EMS(에너지관리시스템) 구축 실적, 분산전원 전력거래시스템 구축 등의 경험을 보유하고 있으며, 미국, 베트남, 인도네시아, 미얀마 등 해외에서 에너지 시스템 서비스 사업을 전개하며 관련 기술을 인정받고 있다.

컴퍼니위는 이 기술개발 관련 운영 시스템 개발과 함께 펀드 조성 등의 다양한 사업모델을 계획 중에 있다.

컴퍼니위 위재우 대표는 “사실상 휴폐업 단계에 속한 한계 주유소를 대상으로 전기 주유소로서의 새로운 전환 기회를 창출함으로써 가치 상승을 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국내 주유소 사업은 수익성 악화로 인해 한계 상태에 이른 주유소가 증가하고 있으며, 정유사들이 운영·유지비가 높은 직영주유소를 축소 또는 매각하고 운영을 위임하는 자영주유소로 유통망을 유지하는 추세에 있다. 또한 정부의 그린뉴딜 정책에 따라 친환경 모빌리티를 위한 충전 인프라의 지속적인 확충이 필요하며, 이에 국내 정유사들은 기존 주유소의 활용을 모색하고 있는 상황이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