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의회 팔공산국립공원, ‘지정촉구 능사’ 아니다
대구시의회 팔공산국립공원, ‘지정촉구 능사’ 아니다
  • 이강문 대기자
  • 승인 2021.06.21 0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화사내 크고 작은 불법 건축물과 산림훼손 석축 등 철거 후 건의안’ 제안이 바람직
장상수 대구시의장, 전국시·도의회의장협의회 제5차 임시회
“10년이란 세월이 흘렀지만 여전히 진척된 사항이 없다…
국립공원 지정 위해 전국시도의장 한마음 지지해줄 것 촉구”
▲ 동화사 봉황문(前정문) 안의 대형주차장은 하천부지를 성토 축척된 대표적 난개발, 산림훼손한 하천부지위에 대지로 위장된 부지위에 건립한 불법 건축물을 타인에게 임대해 무허가로 식당업을 영위 음식을 판매하고 관광객들에게 싸구려 중국산 물품 등을 판매하는 상점이 성업 중이다. 지자체의 철저한 단속과 원상복구와 철거가 시급하다.
▲ 동화사 봉황문(前정문) 안의 대형주차장은 하천부지를 성토 축척된 대표적 난개발, 산림훼손한 하천부지위에 대지로 위장된 부지위에 건립한 불법 건축물을 타인에게 임대해 무허가로 식당업을 영위 음식을 판매하고 관광객들에게 싸구려 중국산 물품 등을 판매하는 상점이 성업 중이다. 지자체의 철저한 단속과 원상복구와 철거가 시급하다.

대구시의회 장상수 의장의 지역구이자 대구시의회의 의장으로 팔공산국립공원, ‘지정촉구 제안’에 대구시민의 한 사람으로 대단히 고맙고 감사하게 생각합니다. 허나 현 상황으로는 "대구시의회의 팔공산국립공원, ‘지정촉구 능사’ 아니다"라고 강력한 반론을 제기 합니다.

팔공산 대한불교조계종 동화사 내의 크고 작은 불법 무허가 건축물과 산림훼손, 난개발, 하천부지위에 대형주차장 사용 등을 장기 미제로 남겨두고 국립공원을 추진 한다는 것은 대구시민의 수치이자 국민의 혈세를 낭비하는 것이라 강력히 팔공산국립공원 추진을 제고(보류)를 건의 드립니다.

현재 팔공산 내의 문화재들이 즐비한 사찰에 불법 무허가 건축물과 산림훼손, 난개발, 하천부지위에 대형주차장 사용 등을 완전히 정비 해결치 못함은 또 다른 불란(무엇을 미끼로 예산들을 빼먹거나. 정비를 빌미로 예산을 챙겨 먹튀 할 공산들이 크다)을 야기하게 될 것이 불을 보듯 뻔한 일이다.

장상수 의장은 내일 21일 오후 충청북도 청주 청남대에서 열리는 2021년 전국시·도의회의장협의회 제5차 임시회에 참석해 경북도의회와 공동으로 ‘팔공산국립공원 지정촉구 건의안’을 제안한다는 것이다.

장 의장은 “지난 2012년 대구시의회가 팔공산 국립공원 지정을 위해 처음 목소리를 낸 후 10년이란 세월이 흘렀지만 여전히 진척된 사항이 없다”라며, ”영남의 명산이자 대구경북의 정신을 이어주는 맥(脈)과 같은 팔공산의 국립공원 지정을 위해 대구시의회와 경북도의회가 함께 나선 만큼, 반드시 국립공원으로 지정될 것으로 믿는다“면서 국립공원 지정을 위해 전국시도의장들이 한마음으로 지지해줄 것을 촉구할 예정으로 알려젔다.

사실 팔공산은 국보 2점과 보물 28점 등 91점의 지정문화재를 보유한 역사·문화의 보고일뿐만 아니라 총 5,295종의 생물종을 보유한 생태자원의 보고이기도 해 생물다양성 측면에서도 기존 국립공원 이상의 가치를 가지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또, 지난 2015년 국립공원관리공단이 실시한 ‘국립공원 신규지정 기본정책 방향 연구’에서도 국립공원 지정 타당성 1순위(7점 만점에 6.96점)를 받는 등 향후 국립공원 후보 가운데에서도 지정이 가장 유력시되는 영남지역의 명산이다.

이번 건의안이 전국시·도의회의장협의회에서 공식안으로 채택되면 곧바로 소관부처인 환경부로 이송될 예정이다.

혹여 팔공산국립공원 지정 촉구안이 전국시·도의회의장협의회에서 공식 채택되어 소관부처인 환경부로 이송되어도, 차제에 대구시와 경상북도, 대구시의회, 경북도의회는 팔공산 동화사 보물들이 산재한 사찰에 크고 작은 불법 무허가 건축물과 산림훼손, 난개발, 하천부지위에 대형주차장 사용 등을 철저한 전수 조사로 일벌백계로 강력한 처벌이 병행되어야 할 것이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