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성윤, 김오수 없으면 정권 무너지나“
”이성윤, 김오수 없으면 정권 무너지나“
  • 최성민 기자
  • 승인 2021.05.14 1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희룡 ”文 대통령 국정목표는 무사 퇴임“
원희룡 제주지사.
원희룡 제주지사.

”이성윤, 김오수 없으면 정권 무너지나?“

원희룡 제주지사는 14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이성윤 중앙지검장이 직권남용 혐의로 불구속 기소되었고 현직 중앙지검장이 형사사건의 피고인으로 재판받게 된 것은 처음“이라며 ”고위 간부가 수사나 감찰대상이 되면 일단 비수사부서로 인사 조치 되는 것이 관행이었지만 박범계 장관이 나서서 이성윤 지검장은 예외라고 목소리를 높인다“고 꼬집었다.

이어 ”채널A사건 관련 독직폭행 혐의로 기소된 검사처럼 정권 편 검사들은 피고인이 되어도 영전했다“며 ”내 편이냐, 아니냐에 따라 기준이 달라지는 ‘내로남불’의 탑이 곧 무너질 정도로 쌓이고 있다“고 비판했다.

원 지사는 ”이성윤 중앙지검장을 직무배제 하지 않고 중앙지검장에 두려고 하는 이유는 단 한가지로 정권관련 수사를 뭉개는데 마지막까지 사용하는 것“이라며 ”추천된 4명 중에 제일 점수가 낮은 김오수를 검찰총장 후보자로 선정한 것도 마찬가지“라고 지적했다.

원 지사는 ”우리는 무사 퇴임을 국정목표로 삼고 매진하고 있는 대통령을 보고 있다“며 ”하지만 권력은 후임 대통령을 누구로 하는가로 지켜지지 않고 권력 기관장을 누구로 하느냐가 퇴임후를 보장해 주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이어 ”법무장관, 이용구 차관,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 이성윤 중앙지검장 등 법무부와 검찰의 수뇌부가 동시에 피고인 또는 피의자 신분인 것은 건국 이래 최초“라며 ”정말 한 번도 경험하지 못한 나라가 되었다“고 꼬집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