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수 의원, 김지철 충남교육감 만나 아산지역 교육현안 논의
이명수 의원, 김지철 충남교육감 만나 아산지역 교육현안 논의
  • 양승용 기자
  • 승인 2021.04.12 1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창중학교 이전·신설, (가칭)모종중학교 신설과 아산 북부권 인문계(가칭:둔포)고등학교 신설 등
이명수 국회의원(국민의힘, 아산시갑)
이명수 국회의원(국민의힘, 아산시갑)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이명수 국회의원(국민의힘, 아산시갑)이 12일 오전 홍성에서 김지철 충남교육감을 만나 신창중학교 이전·신설, (가칭)모종중학교 신설과 아산 북부권 인문계(가칭:둔포)고등학교 신설 등 아산지역 교육현안 해결을 위해 자리를 함께했다.

이 의원은 “아산시의 경우 인구증가와 아파트 신설이 지속되고 있으며, 상당수의 학생들이 원거리 통학 등 불편을 느끼고 있는 등 여러 부작용이 우려되는 상황이어서, 기존의 기준(단서조항)을 토대로 학교 신설을 적극 건의했다”고 밝혔다.

우선 이 의원은 “「아산시 균형발전」실현을 위해 상대적으로 소외된 아산 북부권에 인문계 고등학교(가칭 둔포고등학교) 신설이 필요하다”고 말했으며 "다음으로는 아산 남성초등학교 통학구역 내 공동주택이 약 3천세대가 들어설 예정으로 기존 신창 학군 내 통학구역 불편 민원해소를 위해 신창중 신설 대체 이전 추진”을 촉구했다.

또한 이 의원은 “아산지역은 구도심에서 모종동, 풍기동 일대로 공동주택 개발사업이 진행됨에 따라 지속적으로 거주지와 가까운 (가칭) 「모종중학교」설립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끝으로 이 의원은 “그 동안 교육현안에 대해 끊임없이 간담회 등을 가지면서 학교 신설 등을 요구해 왔지만, 까다로운 규정을 잣대로 ‘수치’로만 신설 여부를 판단하는 부정적인 답을 가져오기 일쑤였다”고 충남교육청의 교육행정을 질타했다.

이 의원은 또 “행정은 형법과 달리 탄력적 운영이 가능하며, 이에 신축성 있는 교육행정과 현안 해결 과정에서 학생들의 편의와 학습권이 최대한 보장될 수 있도록 해야 하는 점을 기억하길 바란다”고 열린 교육행정을 주문했다.

한편, 이 의원은 지난 1월에 이어 3월 두 차례에 걸쳐 아산지역 사무실에서 교육부·충남도교육청·아산교육지원청 등 관계자와 만나 관련 문제에 대해 지속적으로 간담회를 가진 바 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