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제 8차 노동당대회서 “방위력 강화” 강조
김정은, 제 8차 노동당대회서 “방위력 강화” 강조
  • 정준영 기자
  • 승인 2021.01.07 12: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016년에 개최된 지 5년 만에 열리는 2021년도 당 대회는 지난 1월 5일 개회됐고, 2일째인 6일에는 “국민의 생활수준 개선으로 구체적 성과”를 올리기 위한 정책을 논의했다. 5일에는 지난해 국가경제발전 5개년 계획이 거의 모든 분야에서 엄청나게 목표에 미치지 못했다며 경제정책의 실패를 스스로 인정하는 김정은 스타일을 보여줬다. (사진 : 유튜브)
지난 2016년에 개최된 지 5년 만에 열리는 2021년도 당 대회는 지난 1월 5일 개회됐고, 2일째인 6일에는 “국민의 생활수준 개선으로 구체적 성과”를 올리기 위한 정책을 논의했다. 5일에는 지난해 국가경제발전 5개년 계획이 거의 모든 분야에서 엄청나게 목표에 미치지 못했다며 경제정책의 실패를 스스로 인정하는 김정은 스타일을 보여줬다. (사진 : 유튜브)

김정은 북한 조선노동당 위원장은 제 8차 조선노동당대회에서 국가 방위력 강화를 위해 군사 능력을 증강할 뜻을 밝혔다.

조선중앙통신은 76일 김정은의 당 중앙위원회 사업총화 보고 2일타 내용을 전하면서 국가 방위력을 보다 높은 수준으로 강화해 나라와 인민의 안전과 사회주의 건설의 평화적 환경을 믿음직하게 수호하려는 중대 의지를 재천명하고, 그 실현에 나서는 목표들을 제기했다고 보도했다.

지난 2016년에 개최된 지 5년 만에 열리는 2021년도 당 대회는 지난 15일 개회됐고, 2일째인 6일에는 국민의 생활수준 개선으로 구체적 성과를 올리기 위한 정책을 논의했다. 5일에는 지난해 국가경제발전 5개년 계획이 거의 모든 분야에서 엄청나게 목표에 미치지 못했다며 경제정책의 실패를 스스로 인정하는 김정은 스타일을 보여줬다.

이날 보고서에서는 대남, 대미 정책은 나오지 않았고, 경제문제를 집중적으로 다뤘다. 조선중앙통신은 교통운수, 기본건설, 건재공업, 체신, 상업, 국토환경, 도시경영, 대외경제를 비롯 주요 부문들과 경제관리 분야의 실태가 분석되고, 새로운 5개년 계획기간 목표와 실천방도가 상정됐다고 보도했다.

이어 통신은 시와 군을 자립적, 다각적으로 발전시키고, 농업, 경공업, 수산업에서 생산을 늘릴 방안을 밝혔고, 이 외에도 국가 과학기술발전을 촉진하기 위한 과제들이 구체적으로 제시됐다고 전했다.

조선중앙통신은 또 이번 사업총화보고에 대해 우리식 사회주의 건설의 전면적 발전 행로로서 진일보를 가져오기 위한 전략과 전술 방침들이 반영됐다고 소개했다.

이번 사업총화는 당대회 3일째인 7일에도 계속 진행 중이라고 통신은 전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