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대 대학일자리센터, ‘아리청년고용협의회’ 개최
안양대 대학일자리센터, ‘아리청년고용협의회’ 개최
  • 이종민 기자
  • 승인 2020.12.03 1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청년친화강소기업 서포터즈’우수사례 소개
발표 : 대학일자리센터 팀장 : 김현태 / - 기준으로 왼쪽부터 : 대학일자리본부 직원 신선미 / 대학일자리본부 직원 김상원 / 안양창조산업진흥원 김지헌부장 / 안양시청 백수임팀장 / 경기도일자리재단 김대성팀장 / 안양고용센터 김미자주무관 / 안양대학교 대학일자리센터 김수연 센터장 / 안문섭 직원 )
발표 : 대학일자리센터 팀장 : 김현태 / - 기준으로 왼쪽부터 : 대학일자리본부 직원 신선미 / 대학일자리본부 직원 김상원 / 안양창조산업진흥원 김지헌부장 / 안양시청 백수임팀장 / 경기도일자리재단 김대성팀장 / 안양고용센터 김미자주무관 / 안양대학교 대학일자리센터 김수연 센터장 / 안문섭 직원 )

고용노동부가 지원하는 대학일자리센터 사업을 운영하는 안양대(총장 박노준)가 지난 2일 아름다운 리더관 Job design Lab실에서 ‘아리청년고용협의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아리청년고용협의회’는 학교 외 유관기관 등과의 협업, 연계를 통해 안양대학교 재학생 및 지역 청년들에게 내실화된 진로 및 취업 지원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구성됐다.

이날 회의에는 경기도일자리재단 김대성 팀장, 안양시청 백수임 팀장, 안양고용센터 김미자 주무관, 안양창조산업진흥원 김지헌 부장, 안양대학교 대학일자리본부 김수연 본부장을 비롯한 직원들 10여 명이 참여했다.

회의는 2020년 최근 청년고용동향에 대해서 파악하고, 안양대학교 대학일자리본부 경과보고, 청년고용정책에 대한 홍보를 비롯해 2021년 사업 방향성을 논의하는 순서로 진행됐다.

최근 고용 동향에 따르면 15~64세 고용률은 65.9%로 전년 동월 대비 1.4%하락, 실업률은 3.7%로 전년 동월 대비 0.7% 상승했다.

이에 안양대학교 대학일자리센터는 중소기업에 대한 인식개선 및 청년의 눈높이에 맞는 우수한 중소기업 정보를 제공하여 청년들의 취업 가능성을 높이는 ‘청년친화 강소기업 서포터즈’ 활동을 우수 사례로 소개했다.

‘청년친화 강소기업 서포터즈’는 사전에 기업 분석을 실시하여 청년친화 강소기업을 선정, 재학생이 직접 기업을 탐방하는 프로그램이다. 안양대학교 대학일자리센터에서는 단순히 강소기업 탐방에서 그치지 않고 해당 기업들과 MOU를 체결하여 일자리 창출과 관련된 실효성 있는 정보의 상호 교류를 약속했다.

또한, 1학년 교양필수 교과목 특강과 연계하여 코로나19로 현장에 직접 방문할 수 없는 학생들을 대신하여 사이버 탐방기를 공개, 약 800여 명이 수강할 수 있도록 프로그램을 구성했다.

안양창조산업진흥원 김지헌 부장은 “코로나 19로 침체된 취업 시기에 이처럼 유관기관이 협업하여 교감할수 있는 기회를 마련해주어 감사하다” 며. “앞으로도 이런 자리가 지속적으로 유지되면 좋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안양대학교 대학일자리센터 김수연 센터장은 “안양대학교 대학일자리센터는 올해 대학일자리센터 사업에 선정되어 지역 연계 프로그램에 특별히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 앞으로도 유관 기관과의 지속적인 회의를 통해 청년 취업의 거점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안양대는 지난 17일 대학일자리센터 개소식을 갖고 폭넓은 진로탐색 지원, 맞춤형 진로 선택 지원, 구직활동 지원, 취업경쟁력 강화를 목표로 안양대 재학생뿐만 아니라 지역 청년들의 진로와 취·창업을 위해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