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국내 첫 확진 뒤 중국인 35만명 입국
코로나 국내 첫 확진 뒤 중국인 35만명 입국
  • 성재영 기자
  • 승인 2020.10.14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월 현재 우한발 입국자는 520명

코로나19 국내 첫 확진자 발생(1월 20일) 이후 지난 8월 현재 중국인 35만 2,150명이 국내로 입국한 것으로 밝혀졌다.

또한 지난 9월 현재 코로나19 진원지로 알려진 우한발 입국자는 520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은 11일 법무부로부터 받은 국정감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집계됐다고 밝혔다.

자료에 따르면 지난 1월 20일부터 9월까지 우한공항을 출발해 국내에 입국한 중국인 520명 중 373명이 출국했으며, 147명은 국내에 머물고 있다.

월별 국내 입국 중국인 현황을 보면 △1월 171,356명 △2월 116,318명 △3월 17,939명 △4월 4,685명 △5월 6,388명 △6월 6,333명 △7월 11,493명 △8월 17,638명이다.

월별 국내 입국 우한발 중국인 현황을 보면 △1월 382명 △2월 65명 △3월~7월 0명 △8월 1명 △9월 72명이다.

법무부에 따르면 지난 8월과 9월 2달 동안 우한발 입국자 73명에게 활동범위 제한통지서가 발급됐다.

이들 가운데 활동범위 제한명령 위반으로 조사예정이거나 조사․처분된 대상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법무부는 격리대상 해외입국 외국인에 대한 활동범위 제한통지서를 지난 4월 1일부터 발급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