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게이트로 전락한 대선후보 낙마 사주건
국정원 게이트로 전락한 대선후보 낙마 사주건
  • 황영석 칼럼니스트
  • 승인 2021.09.13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정부의 발악으로 박지원 국정원장이 사주하고, 검찰의 도움을 받는 견본 고발장인 괴문서 제보자 조성은의 신빙성 없는 말에 따라 더민주당은 물고기가 물을 만난 듯, 범여권은 정권교체가 이뤄지면 두려운 듯 윤석열 후보를 야권 대선후보에서 낙마시키기 위해 혈안이다.

이에 입을 맞춘 일부 야권의 대선주자들도 역전의 기회인 듯 윤석열을 핫하게 공격하고 있다.

윤석열이 검찰총장 재직 시에 여권 인사들에게 고발을 사주했다는 소위 청부고발사건은 정권교체가 가장 확실한 윤석열 후보가 어디에도 관계되었다는 증거가 없음에도 검찰은 그를 참고인 신분이 아닌 피의자로 입건하는 최고의 조작사건을 진행해도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나 9명의 최고위원들은 윤석열 후보를 보호하지 못하고, 오히려 여권전략에 순응하고 있는 처지다.

조성은 청부고발사건 제보자
조성은 청부고발사건 제보자

더민주당의 대부분의 국회의원들은 호재를 만난 듯이 윤석열 후보에게 집중포화를 하고 있지만, 꼬리가 길면 잡힌다는 옛말처럼 이제 청부고발사건은 박지원이 관여한 국정원게이트로 보이는 증거들과 기획자의 노회한 술수가 국민들 앞에 퍼즐처럼 한가지씩 의문이 풀리고 있다.

이번 국정원게이트는 박지원의 총체적 감독 아래 조성은의 제보로 뉴스버스가 제작하고, 손주성 현직 검사와 김웅 국민의힘 국회의원을 등장시켜 더민주당의 집단성토와 해당 국회분과위의 분위기 조성으로 기선을 잡고, 손주성과 김웅에 대한 압수수색으로 여론전을 펼치고 있는 것은 경선 중인 국민의힘 대선후보에서 윤석열 후보를 탈락시키려는 기획된 음모에 불과하다.

제2의 김대업처럼 제보자로 알려진 조성은(33세) 올마이티미디어 대표이사는 26세였던 2014년 박원순 서울시장 후보 캠프에 합류하면서 정치활동을 시작했고, 이후 새정치민주연합(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과 민주평화당에서 활동을 하다가, 2020년 2월 범보수세력 통합 과정에 참여하면서 미래통합당에 합류하여 제21대 4.15총선에서 미래통합당 선거대책위원회 부위원장을 맡았고, 2020년 2월 2040세대를 주축으로 하는 브랜드뉴파티 창당준비 과정에서 창당에 필요한 당원 수인 5천명을 채우기 위해 무리한 실수로 월남전 전사자 등 개인의 명의가 도용되었다는 이유로 2021년 9월 10일 시민단체인 ‘평범한사람들’이 조성은을 개인정보 보호법 위반, 공문서위조 및 행사, 공무집행 방해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고 밝힌 바 있다.

그렇다면 제보인 조성은과 국정원장 박지원은 고발사주에 관한 말을 나누지 않고, 식사만 했다면 어떤 사이인가? 약 4년 전부터 박지원을 역사로 알고 따랐던 조씨는 롯데호텔 38층의 일식당에서 무슨 애기를 했다는 말인가? 제보자는 뉴스버스에 제보한 전후로 모사가 박지원을 만난 것으로 드러났고, 박지원은 자유한국당 김무성의 지원으로 박근혜 전 대통령을 탄핵해서 문재인 정부가 탄생시킨 공로로 하사받은 국정원을 통해 또 다른 정권연장을 꾀하고 있다.

박지원 국정원장
박지원 국정원장

이번 고발사주권의 제보자는 자신을 사주의혹의 제보자라고 했다가, 또 아니라고 했다가 하는 한마디로 증거가 명확하지 않은 제보이나 여당은 윤석열 후보를 낙마시키기 위해 검찰권력과 언론과 방송을 총동원하여 음해하나, 이것은 윤석열 후보의 여론조사를 떨어뜨려 국민의힘 대선후보에서 낙마시켜 정권유지를 위한 전략이나 국민의힘은 똑 부러진 대응을 못하고 있다.

검찰수사의 일반원칙은 고발→ 고발인 조사→ 주변조사→ 증거수집→ 참고인 조사→ 압수수색→ 피의자 소환조사를 한 후에 피의자의 범죄혐의 사실이 인정되어 사건이 성립되는 입건을 해야 하나 지난 9월 6일 윤석열 후보에 대해 고발을 전문으로 하는 시민단체가 고발을 하자마자 기다렸다는 듯 검찰은 윤석열에게 3일 뒤인 9월 9일에 집권남용 권리행사 방해, 공무상 비밀누설,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입건했는데, 피의자의 범죄혐의 사실이 인정되어야 입건될 수 있으나 구체적인 증거없이 야권의 강력한 윤석열 후보를 입건한 검찰과 김웅이 없는 가운데 국회사무실을 압수수색을 한 공수처는 명백히 직권을 남용했다.

국민의힘의 대선후보로 출마한 12명에 대한 경선방식은 기존 100% 국민여론조사에서 9월 15일 당원투표 20%, 국민여론조사 80%(조정)로 8명으로 제1차 컷오프를 하며, 오는 10월 8일 당원투표 30%, 여론조사 70%(유지)로 제2차 컷오프로 4명을 선출하고, 11월 9일에 당원투표 50%, 여론조사 50%(유지)하되 여론조사 문구는 본선 경쟁력을 묻는 방식(추가)로 최종 대선후보를 선출하나, 전략적으로 투표에 참여하나 본선에서는 찍지 않는 수 있는 역선택은 뺏다.

만약 국민의힘이 정권교체를 바란다면 ‘국정원게이트’로 전락한 ‘청부고발사건’에 이준석 대표와 국민의힘 지도부와 국힘의 대선후보들을 더민주당의 대선전략에 화끈한 맞불을 놔야 한다.

​비록 피고발인이나, 범죄사실이 인정되지 않은 상태에서 정권교체에 가장 유력한 윤석열 후보에 대해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등으로 입건한 것은 박지원과 검찰과 공수처의 한계로 보인다.

모사가인 박지원의 노회한 기획이 야권의 강력한 대선후보를 낙마시키고자 하여도, 두 눈을 부릅 뜬 국민들의 혜안에는 수준 낮은 기획이 오히려 더 큰 봉변을 맞이할 것으로 알고 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