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UAE-바레인 3국 평화협정 그 의미
이스라엘-UAE-바레인 3국 평화협정 그 의미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20.09.16 1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러나 팔레스타인이 사용할 수 있는 옵션의 목록은 갈수록 줄어들고 있는 게 현실이다. 팔레스타인은 이란, 터키, 그리고 몇몇 다른 나라들의 지지를 받고 있지만, 전통적인 아랍 파트너들은 이스라엘에 더 가까이 다가가고 있다. (사진 : CNN캡처)
그러나 팔레스타인이 사용할 수 있는 옵션의 목록은 갈수록 줄어들고 있는 게 현실이다. 팔레스타인은 이란, 터키, 그리고 몇몇 다른 나라들의 지지를 받고 있지만, 전통적인 아랍 파트너들은 이스라엘에 더 가까이 다가가고 있다. (사진 : CNN캡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가 15(현지시간) 미 백악관에서 아랍에미리트연합(UAE), 그리고 바레인 외무장관과 함께 이스라엘과 아랍 두 나라의 역사적인 외교 정상화 협정(평화협정)에 서명했다.

CNN 15(현지시각) 보도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아브라함 협정(Abraham Accords, ‘평화협정의 또 다른 이름)이 체결되면 역사의 흐름을 바꿀 것이라면서, 새로운 중동의 새벽이라고 환영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러한 합의들이 전 지역에 걸쳐 포괄적인 평화를 위한 토대가 될 것이며 그 어느 누구도 이 시대에는 가능할 것이라고 생각하지 못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러한 합의들은 이 지역 국가들이 과거의 실패한 접근으로부터 벗어나고 있다는 것을 증명한다. 오늘의 서명은 역사를 새로운 코스로 정하게 하고, 곧 이 위대한 지도자들을 따라갈 다른 나라들이 있을 것이라며 평화협정의 의미를 크게 부각시켰다.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도 이날을 역사의 산물, 평화의 새 새벽이라고 표현했다.

워싱턴에서 이런 기념식이 마지막으로 열린 것은 1994년이었는데, 빌 클린턴 대통령은 몇 달 뒤 이츠하크 라빈(Yitzhak Rabin) 이스라엘 전 총리와 후세인((King Hussein) 요르단 국왕이 평화협정(a peace deal)의 발판을 마련한 선언문에 서명하는 것을 지켜봤다.

트럼프 대통령으로서는 타이밍이 결정적이었다. 그가 투표에서 뒤처지는 선거를 두 달도 채 남겨두지 않은 시점에서, 누가 백악관을 점령했든 간에, 이스라엘과 UAE, 바레인의 정상화는 설령 얼마 전부터 이 지역이 점차 정상화 움직임으로 향해 나아가고 있었다 하더라도, 중요한 외교 정책 성과라고 말하지 않을 수 없다.

* 평화협정에 이르기까지

이스라엘은 수 년 동안 이란에 대항해 사실상의 서로 동맹 관계를 설정하며 최근 몇 년 동안 이슬람 수니파 걸프 지역 국가들과 은밀한 관계를 유지해 왔다.

그렇더라도 걸프만 국가들은 이스라엘의 첨단기술 현장을 이용하고, 이스라엘은 격동의 중동에서 자국의 입지를 확고히 하기 위해, 이란 핵 협정을 10년 이상 앞당기는 역할을 하기도 했다.

이러한 막후 관계들 중 가장 중요한 것은 아랍에미리트연합(UAE)이였으며, 두 나라 사이의 유대 관계가 점점 더 빈번해지고 있는 수많은 일반적인 사례들이 있었다. 2015년 말 이스라엘은 아부다비에 있는 국제 재생 에너지국에 외교 차원의 사절단을 개설했다.

2018년 미리 레게브(Miri Regev) 당시 문화부 장관은 아랍에미리트에서 열린 유도대회에서 이스라엘 금메달에 이어 그랜드 모스크(대 이슬람사원)를 국빈 방문했다. 이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유행(Pandemic)으로 지연되고 있는 세계 엑스포인 2020 두바이에도 이스라엘이 초청됐다.

UAE와 마찬가지로 바레인 역시 수년 전부터 이스라엘과 은밀한 관계를 맺고 있었다.

게다가, 바레인은 국가 규모는 작지만, 지속적인 유대인 공동체를 가지고 있으며, 그 구성원 중 한 명이 2008년부터 2013년까지 주 미얀마 대사로 재직하고 있다. 걸프만 왕국은 또한 백악관의 중동 평화 계획 중 경제적인 부분의 공개도 주관하여,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간의 분쟁에 대한 진전이 보이지 않는 상황에서도, 이 문제에 대해 미국과, 그리고 그 후 이스라엘과 기꺼이 협력할 것을 예고했다.

결정적으로 UAE와 바레인 또한 미국의 긴밀한 동맹국이며, 각국이 상당한 미군 주둔을 허용하고 있다. 미 공군은 아부다비 공군기지에 F-35 전투기를 배치했고, 해군 제5함대와 중부사령부는 바레인을 거점으로 하고 있다.

그 군사력 주둔으로 UAE와 바레인의 지도자들은 미국과 더 가까워졌고, 반이란 동맹관계(anti-Iran alliance) 때문에 이스라엘에 더 가까워졌다.

* 이스라엘-UAE-바레인은 무엇을 얻을 수 있을까?

바레인의 하마드 빈 이사 알 칼리파(Hamad bin Isa al-Khalifa)국왕의 개인 고문 역할을 하는 저명한 미국인 랍비가 걸프 아랍 국가들에게는 워싱턴으로 가는 길이 예루살렘을 관통한다고 말한 적이 있다.

이들 국가들이 트럼프 대통령과 백악관에 더 가까워지길 바란다면, 이스라엘 정상과의 관계 구축은 그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확실한 방법이라는 이야기이다.

아랍에미리트(UAE)는 이스라엘과의 정상화 협정으로 얻는 이익 중 하나가 미국으로부터 F-35를 더 쉽게 획득해야 한다는 점을 분명히 한 것으로 재러드 쿠슈너(Jared Kushner) 트럼프 사위이자 백악관 수석고문도 이를 공유했다.

그렇게 되면 UAE는 이스라엘을 제외하고 미국 내 최신 전투기와 이 지역의 다른 어떤 군사보다도 월등히 우위에 설 것이다. UAE는 또한 이스라엘이 의도한 요르단 강 서안 일부 합병의 중단을 보장했고, 이것이 관계 정상화를 위한 조건 중 하나임을 분명히 했다.

비록 협정이 얼마나 오래 지속될지는 확실치 않지만, UAE는 이것이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의 분쟁을 끝낼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라고 주장하는 이스라엘-UAE 두 국가는 이러한 방식으로 해결이 가능하다는 점을 유지해 왔다.

셰이크 압둘라 빈 자예드(Sheikh Abdullah bin Zayed) UAE 외무장관은 15일 백악관에서 이스라엘이 팔레스타인 영토의 합병 계획을 철회한 것에 대해 "앞으로 대대로 더 나은 미래를 이루겠다는 공동의 의지를 재확인한다"고 감사의 뜻을 밝혔다.

바레인이 정상화 합의에서 어떤 구체적인 목표를 달성하려고 하는지는 명확하지 않다. 아랍에미리트(UAE)와 바레인 모두 이번 합의로 아이언돔미사일방어(Iron Dome missile defense system) 체계 등 군사기술은 물론 경제, 보건, 관광 등 이스라엘의 첨단기술 구매 가능성도 열려 있다.

정치적으로도 아랍에미리트(UAE)와 바레인의 윈윈(win-win) 상황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113일 대선에서 연임에 성공할 경우, 이미 트럼프 정권과는 승점을 따낸 셈이 되고, 만일 바이든 정권이 들어설 경우라도 이스라엘과 정상화에 합의하는 기틀은 이미 다지고 있는 셈이다.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는 이스라엘 지도자들 중 단 2명만이 달성할 수 있었던 주요 외교 정책 성과를 발표하게 된다.

메나헴 베긴(Menachem Wolfovitch Begin)1979년에 이집트와 평화 조약을 맺었다. 이츠하크 라빈(Yitzhak Rabin1994년 요르단과 평화 조약을 맺었다. 네타냐후는 하루 만에 두 나라와 정상화협정을 맺었다.

결정적으로, 백악관의 의식(서명식)은 네타냐후의 국내 문제 즉, 18%의 실업률을 다뤄야 하는 누더기 경제, 이스라엘을 제2의 일반적 봉쇄로 몰아넣은 코로나바이러스 사태, 부패혐의에 대한 자신의 재판 등으로부터 주의를 분산시키는 데 도움이 된다. 물론 그는 자신의 결백을 거듭 천명해 왔다.

* 트럼프의 역할은 무엇? 왜 백악관에서 서명식을 하지 ?

트럼프 행정부는 변화하는 중동에서 기회를 보고 이를 이용하고 있다. 이스라엘-팔레스타인 갈등에 진전을 보지 못한 트럼프 대통령과 참모들은 나머지 지역으로 초점을 옮겼다.

그 이-팔 갈등이 중동의 뉴스 주기를 규정하던 시대는 이미 오래되었다. 현재 가장 큰 지역 싸움은 한쪽의 이란과 다른 한쪽의 걸프 수니파 국가들 사이의 싸움이다. 그 수니파 중심에는 아직 사우디아라비아가 놓여 있다.

트럼프 대통령이 이스라엘을 아랍 국가들에 더 가깝게 밀어 붙일 구멍을 본 것도 이런 갈등에서 비롯됐다.

수십 년 동안, 워싱턴은 중동 평화에 대한 핵심 중개인이자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협상에서 중요한 중재자였다.

메나헴 베긴과 안와르 사다트(Anwar Sadat) 사이에 서 있는 사람은 지미 카터 대통령, 이츠하크 라빈과 후세인 국왕 사이에 서 있는 빌 클린턴 대통령이었다. 이제 네타냐후와 아랍에미리트(UAE)와 바레인의 외무장관 사이에 서 있는 것은 트럼프 대통령이다.

그러나 지금 이 지역에 대한 백악관 비전은 팔레스타인을 거의 포함하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팔레스타인을 협상 테이블로 초청했지만, 미국의 중동 정책은 이스라엘을 향해 심하게 기울어져 있고, 팔레스타인에 대항한다는 현실만이 상존해왔다.

만약 그들이 관여하고 싶지 않다면, 백악관은 그들(팔레스타인)을 남겨두고 기꺼이 떠날 것처럼 보인다.

* 왜 지금 그런 일이 일어나고 있는 것일까?

지금까지 이번 평화협정 합의들은 지금이나 몇 년 후에나 일어날 수밖에 없는 것처럼 보였다.

트럼프 대통령과 네타냐후 총리는 지금 이런 일이 일어나도록 밀어붙였다. 선거 두 달도 채 남지 않은 시점에서 국내 문제들에 시달린 트럼프 대통령은 뭔가 중대한 일이 일어나도록 총력전을 펼치겠다는 공통된 의지가 있었다.

최근 몇 주 동안 사위 쿠슈너와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이 지역을 방문해 이스라엘과 UAE 간 합의의 모멘텀을 구축하기 위해 노력했다. 그 노력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걸프만 국가인 오만은 이스라엘과 바레인의 합의를 칭찬하며, 이스라엘과의 관계 정상화를 위해 다음 차례가 될 수도 있음을 예고했다.

그렇다면 사우디아라비아는? 그리고 이스라엘과 사우디아라비아의 유사한 협정이 이 지역에서 기념비적인 변화를 나타내겠지만, 단기적으로는 그렇게 될 것 같지 않다는 게 전문가들의 의견이 많다.

* 왜 팔레스타인은 배신감을 느끼는가?

한 마디로 팔레스타인은 배신감을 느낀다. 2002년 사우디아라비아가 주도한 아랍평화구상( Arab Peace Initiative)은 아랍 국가들이 이스라엘과의 관계를 정상화하기 전에 이스라엘-팔레스타인 분쟁의 종식을 요구했다.

아랍에미리트와 바레인은 이 문제에 대한 진전 없이 정상화를 향해 나아가며 이야기를 뒤집었다. 팔레스타인인들은 아랍에미리트(UAE)와 바레인이 예루살렘과 알 아크사 모스크, 팔레스타인의 명분을 배반했다고 비난했다.

그리고 이는 백악관에 의해 추진된 것이기 때문에, 팔레스타인 지도자들이 트럼프에 대해 점점 더 제기되는 불만 사항의 또 다른 항목이다. 팔레스타인은 트럼프 행정부가 미국 대사관을 예루살렘으로 이전하고, 다른 친이스라엘 조치를 취하자 백악관과의 접촉을 끊었다.

그러나 팔레스타인이 사용할 수 있는 옵션의 목록은 갈수록 줄어들고 있는 게 현실이다. 팔레스타인은 이란, 터키, 그리고 몇몇 다른 나라들의 지지를 받고 있지만, 전통적인 아랍 파트너들은 이스라엘에 더 가까이 다가가고 있다. 아랍연맹이 팔레스타인인들이 주창한 아랍에미리트-이스라엘 협정을 비난할 결의안을 통과시키지 못했다는 것이 이스라엘 쪽으로 기울기가 기우는 전통 아랍 파트너들이라는 것을 잘 보여주고 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온종림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