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온난화로 심각한 피해 ‘믿지 않고, 미국은 깨끗’
트럼프, 온난화로 심각한 피해 ‘믿지 않고, 미국은 깨끗’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18.11.27 23: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무대책일 경우, 미국의 2100년까지 GDP의 10%가 손실 예상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은 전에 없을 정도로 깨끗하다. 미국만 깨끗해졌다 해도, 다른 나라가 더럽히면 그건 좋지 않다”고 특유의 지론을 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은 전에 없을 정도로 깨끗하다. 미국만 깨끗해졌다 해도, 다른 나라가 더럽히면 그건 좋지 않다”고 특유의 지론을 폈다.

지구온난화(Global Warming)가 미국 경제에 심각한 피해를 준다고 밝힌 미국 정부의 국가기후평가서에 대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6(현지시각) “나는 믿지 않는다면서 우리나라는 전에 없이 깨끗하다, 중국과 일본을 거론하면서, “다른 나라들이 대책을 하지 않는 한, 더 이상의 대책은 취할 생각이 없다고 강조했다.

국가기후평가서는 미국 에너지부 등 13개 정부기관이 참여해 4년에 한 번 만들어지는 중요한 평가서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추수감사절 휴가 중인 지난 23일에 발표된 지구온난화와 관련되는 것으로 보이는 허리케인이나 대규모 산불 등의 피해로 2015년 이후에만 4천억 달러(452조 원)의 손실이 발생했다고 평가하고 있다.

미국 언론보도에 따르면, 평가서는 적절한 대책이 취해지지 않으면 오는 2100년까지 미국의 국내총생산(GDP)의 최대 10%의 경제손실이 나올 것으로 보고 있다.

이날 평가서 관련, 기자들에게 추궁 당한 트럼프 대통령은 일부 (평가서를) 읽었다. 잘했다고 말하면서도, 경제에 파괴적인 영향이 있다는 내용에 관한 질문에 대해서는 나는 믿지 않는다. (평가서는) 중국이나 일본과 모든 아시아의 나라, 그 밖의 모든 나라에도 해당되어야 한다고 반론을 제기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은 전에 없을 정도로 깨끗하다. 미국만 깨끗해졌다 해도, 다른 나라가 더럽히면 그건 좋지 않다고 특유의 지론을 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017년 지구온난화 대책의 국제 틀(Frame)파리 협정에 대해 중국 등과 비교해, 미국의 경제에 불리하다고 주장하면서 일방적으로 이탈해버렸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