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웨덴 환경소녀 ‘과학에 근거해 행동을’ 미 하원에서 증언
스웨덴 환경소녀 ‘과학에 근거해 행동을’ 미 하원에서 증언
  • 외신팀
  • 승인 2019.09.19 0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중국의 대처 불충분하다’는 화제에 ‘미국의 대처가 불충분하다’고 지적
환경소녀, 스웨덴 소녀 ‘그레타 툰베리(Greta Thunberg, 16)’양(위 사진)은 온난화 위기를 처음 배웠을 때 “분노를 느꼈으며, 이 사태를 사람들이 인식하기 위해서는 무엇인가 행동을 하고 싶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환경소녀, 스웨덴 소녀 ‘그레타 툰베리(Greta Thunberg, 16)’양(위 사진)은 온난화 위기를 처음 배웠을 때 “분노를 느꼈으며, 이 사태를 사람들이 인식하기 위해서는 무엇인가 행동을 하고 싶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지구온난화(global warming) 대책 강화를 호소하기 위해 미국에 체류 중인 스웨덴 소녀 그레타 툰베리(Greta Thunberg, 16)’양이 미국 하원위원회 공청회에 참석 증언했다.

이 환경 소녀는 자신의 의견 대신에 온난화에 경종을 울리기 위해 유엔 과학자조직이 정리한 보고서를 제출하고, “과학자의 목소리를 듣고, 과학에 기초하여 단결해 행동하라고 당차게 호소했다.

이 환경소녀는 온난화 위기를 처음 배웠을 때 분노를 느꼈으며, 이 사태를 사람들이 인식하기 위해서는 무엇인가 행동을 하고 싶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또 중국의 대책이 불충분하다는 의견이 화제에 오르자, 스웨덴에서는 미국의 대처가 불충분하다고 지적되고 있다고 한방 날렸다.

사실 트럼프 대통령 그리고 그 정부는 환경보호에 앞장서기 보다는 환경보호와 대치되는 개발에 더 많은 신경을 쓰는 정부로, 국제적인 기후변화의 틀인 파리협정을 일방적으로 탈퇴하는 등 환경은 나몰라라하는 미국 정부로 인시되고 있다.

한편, 이날 청문회에는 다른 103명도 참석했다. 10대들은 온실가스 감축에 대해 할 수 있는 노력을 하지 않는 것은 부끄러운 일이라며 어른들의 환경보호 의식 부족을 꼬집기도 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