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타운
경제/IT경제일반
중국, 소비주도의 경제구조로 전환 자신올해 GDP성장 목표 : 6.5% 안팎, 성장률추구보단 ‘질적 성장’ 추구
김상욱 대기자  |  mobacle@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3.06  14:14:14
   
▲ 리커창 총리는 5일 전인대에서 정부 활동보고를 통해 밝힌 2018년 경제성장률 목표를 2017년과 동일한 수준의 “6.5% 안팎”으로 설정했다. ⓒ뉴스타운

중국의 거시경제정책을 주관하고 있는 국가발전개혁위원회(国家発展改革委員会)의 허리펑(何立峰)주임은 6일 소득자 층이 급격히 확대되면서 현재 약 4억 명 이상에 이르고 있다며, 국내 시장의 성장이 경제발전에 좋은 조건을 제고하고 있다고 지적하고, 소비주도의 경제구조로의 전환에 자신감을 보였다.

5일 개막된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국회)에 맞춰 허리펑 주임이 베이징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이 같이 말했다.

리커창 총리는 5일 전인대에서 정부 활동보고를 통해 밝힌 2018년 경제성장률 목표를 2017년과 동일한 수준의 “6.5% 안팎”으로 설정했다.

이와 관련, 허리펑 주임은 “목표달성에는 충분한 자신이 있다”고 강조하고, 경제성장에서 차지하는 소비의 기여도 확대가 이어졌고, 서비스업 등의 성장이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 활동 보고에서는 앞으로 경제운용에 대해 “보다 높은 성장률을 추구하기보다는 지속가능한 ”질(質, Quality)을 중시한 성장을 추구할 방침을 밝혔다. 

<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중국 올 국방비 8.1% 증가 다시 ‘가속화’
미 상무부, 중국산 알루미늄제품에 관세 106% 부과
중국의 대외 투자 급브레이크
미국, 대중국 강경파 ‘나바로’ 대통령 보좌관으로 승격 전망
알리바바, 2022년 베이징올림픽 100% 디지털 시스템 운영
중국 ‘절름발이 석탄산업 정책’ 공급망 구멍 숭숭
중국, 2026년 세계 최대의 원자력발전 대국으로
중국 ‘1호 문건’ 2035년까지 농업 현대화
중국 스마트폰 시장 사상 첫 전년대비 감소
중국, 미국의 뒷마당 중남미에 ‘일대일로’ 적극외교
중국 EV, 2019년 이후 얼굴 인식 인증차 판매
김상욱 대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이용약관게시물게재원칙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담당자:심광석)이메일무단수집거부